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트럼프, 이틀 련속 골프 즐겨 비판 받아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0.05.27일 13:56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근 10만명에 달했음에도 미국 대통령 트럼프 이틀 련속 골프 즐겨 비판 받아

지난 일요일, 미국 《뉴욕타임스》는 코로나19 고인 1,000명의 간결한 부고를 1면에 실었다. 이같이 역정이 지속적으로 심각해지고 있는 미국의 현실은 사람들의 마음을 불안케하고 있다.

그런데도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지난 주말 이틀 동안 골프를 즐겨 미국 언론과 소셜미디어의 비판을 받았다.

그러자 트럼프는 석달이나 골프를 치지 못했다며 트위터에 글을 올려 억울함을 토했다.



한 미국시민이 5월 24일, 트럼프의 골프클럽 밖에서 프랑카드를 들고 항의했다.

미국 백악관 기자단이 발표한 소식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5월 23일과 24일, 트럼프는 버지니아주에 위치한 자신의 골프클럽에 가 골프를 쳤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몇몇 린근 주민과 시위자들이 골프장 밖에 모여 항의하였다.

미국의 전염병 형세는 여전히 준엄하다. 5월 25일은 또 미국의 전몰장병(阵亡将士)기념일이다. 이런 때 트럼프가 거리낌없이 련속 이틀 동안 골프장에 모습을 드러내 많은 미국사람들의 의혹을 자아냈다.

경쟁 상대이며 민주당 대선후보인 바이든은 트럼프가 골프를 치는 동영상을 첫 시간대에 인터넷에 올리며 “근 10만명 생명이 사라지고 있는데 대통령은 골프에 시간을 랑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미국의 주요 언론들도 잇달아 글을 발표하여 비판하였다. 《워싱턴 포스트》는 다음과 같이 썼다. 전몰장병 기념일이 주말이다.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명에 달한다. 그러나 트럼프는 그의 눈에 보이는 적을 비웃고 모욕하며 터무니없는 음모론을 퍼뜨리고 있으며 이와 함께 골프도 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와 그의 고문들이 미국 민중을 배려한다고 주장하지만 이번 주말에는 그 배려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론평했다.

또 일부 매체들은 트럼프가 골프를 칠 때 늘 자신의 기업을 선택한다고 지적했다. 광고 효과는 물론 련방정부의 자금이 대거 자회사로 류입된다는 것이다. 트럼프가 자신의 호텔이나 클럽에 숙박할 때 그 수행원 들도 반드시 비싼 비용으로 호텔이나 클럽 객실을 임대한다.

‘트럼프 골프 데이터'라는 이름의 사이트에 따르면 트럼프가 골프를 치는 데 련방정부가 지불한 관련 비용은 이미 1억 3,400만딸라에 달한다. 여기에는 ‘공군 1호’교통비, 안보 비용, 대통령 수행원 숙박료와 식사비 등도 포함된다.

밀물과 같이 밀려드는 비판에 트럼프는 5월 24일 오후 트위터에서 “이건 내가 최근 3개월 동안 처음으로 골프를 치는 것이다.”고 변명했다.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