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홍콩각계 미국의 홍콩사무 및 중국 내정 간섭 반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6.30일 08:52



  (흑룡강신문=하얼빈) 홍콩 각계인사 홍콩 국가보안법은 "일국양제" 방침을 견지하고 보완하기 위한 중요한 조치라고 말하며 외부 세력의 간섭과 위협은 모두 패권행위라고 지적했다.

  홍콩각계부녀연합협진회 김령(金鈴) 명예 부회장은 일부 외부 세력이 홍콩 국가보안법에 대해 여러가지 잡음을 내고 있으며 홍콩을 제재한다고 떨벌리고 있다며 이것은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이며 허위적인 이중표준을 낱낱이 보여준다고 표했다.

  공준룡(龔俊龍) 홍콩 광동사단총회 주석은 미국의 패권주의 행위에 대해 광동사단총회 80여만명 회원을 대표해 강력하게 비난한다고 표했다.

  홍콩지역 전국인대대표 홍콩 중화 출입국상회 임룡안(林龍安)회장은 외부 세력이 민주와 인권을 내세워 중국의 주권을 분렬하려 한다며 국가보안법이 하루 빨리 실시돼 홍콩이 안정을 찾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홍콩특별행정구 정부 관원은 인터뷰에서 홍콩 국가보안법은 홍콩의 안정과 "일국양제" 유지를 강력히 지원할 것이며 관련 법률이 하루 빨리 발표 실시되길 바란다고 표했다.

/중국국제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지상토론(9)문화 그리고 남영전 토템시가 민족문화산업발전에 주는 계시

지상토론(9)문화 그리고 남영전 토템시가 민족문화산업발전에 주는 계시

김성우 우선 《길림신문》에서‘문화를 말하다’ 지상토론을 전개한데 대하여 참으로 의의있는 일을 하고 있다고 중국조선족 독자의 일원으로서 말하고 싶고 또 남영전 시인의 ‘문화를 말하다’에 현춘산, 김동훈,박일 등 작가와 교수들을 망라한 많은 지성인들이 문화에

성화촌 생태재배 민속관광으로 초요생활 누린다

성화촌 생태재배 민속관광으로 초요생활 누린다

    ―가목사시 조선족촌 성화촌 100명 촌민의 초요생활 노하우 알아본다 흑룡강성 가목사시에서 성화촌은 새 중국의 첫 집단농장 탄생지로서 한때는 휘황찬란했었다. 하지만 그후 ‘외출로무 붐’이 일면서 촌의 로력 90%가 마을을 떠나 외지에 나갔다. 경작지 대부분을

남새 과일 육류 등 날음식 고를 때는 일회용 장갑 착용하자

남새 과일 육류 등 날음식 고를 때는 일회용 장갑 착용하자

12일 오후, 북경시 코로나19 역병 예방퇴치 사업 제149차 소식공개회에서 북경시질병예방퇴치중심 부주임 방성화는 이렇게 말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해외 육류식품 가공기업 종업원들의 확진병례가 증가되고 있고 근간에 해관총서에서도 수입 랭동 남미 백새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