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도로 위 임산부 구한 경찰차 화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6.30일 09:41
  (흑룡강신문=하얼빈)중국 간쑤성에서는 홍해의 기적처럼 임신부를 위해 길을 열어준 경찰과 시민들이 화제입니다.

  간쑤성 란저우 경찰이 급하게 출동을 서두릅니다.

  고속도로에서부터 산기를 느낀 임신부를 병원까지 호송하기 위해서인데요.

  임신부의 남편이 초행길이라 길도 모르고 위급한 나머지 경찰서에 도움을 요청했기 때문입니다.

  퇴근 시간이 다가와 혼잡이 예상되는 시각.

  경찰은 사이렌을 울리며 임신부가 탄 차량을 필사적으로 호송합니다.

  경찰의 적극적인 자세에 수준높은 시민의식이 발휘됩니다.

  덕분에 퇴근길로 혼잡했던 길은 홍해의 기적처럼 길이 트였고 평소 30분이나 걸리는 거리가 9분으로 단축된 것입니다.

  호송 중 분만을 시작한 임신부는 결국, 의료진의 도움으로 차 안에서 애를 낳았는데요.

  경찰의 적극적인 도움과 시민의식 덕분에 산모와 아기는 모두 건강하다고 합니다.

  /상하이저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지상토론(9)문화 그리고 남영전 토템시가 민족문화산업발전에 주는 계시

지상토론(9)문화 그리고 남영전 토템시가 민족문화산업발전에 주는 계시

김성우 우선 《길림신문》에서‘문화를 말하다’ 지상토론을 전개한데 대하여 참으로 의의있는 일을 하고 있다고 중국조선족 독자의 일원으로서 말하고 싶고 또 남영전 시인의 ‘문화를 말하다’에 현춘산, 김동훈,박일 등 작가와 교수들을 망라한 많은 지성인들이 문화에

성화촌 생태재배 민속관광으로 초요생활 누린다

성화촌 생태재배 민속관광으로 초요생활 누린다

    ―가목사시 조선족촌 성화촌 100명 촌민의 초요생활 노하우 알아본다 흑룡강성 가목사시에서 성화촌은 새 중국의 첫 집단농장 탄생지로서 한때는 휘황찬란했었다. 하지만 그후 ‘외출로무 붐’이 일면서 촌의 로력 90%가 마을을 떠나 외지에 나갔다. 경작지 대부분을

남새 과일 육류 등 날음식 고를 때는 일회용 장갑 착용하자

남새 과일 육류 등 날음식 고를 때는 일회용 장갑 착용하자

12일 오후, 북경시 코로나19 역병 예방퇴치 사업 제149차 소식공개회에서 북경시질병예방퇴치중심 부주임 방성화는 이렇게 말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해외 육류식품 가공기업 종업원들의 확진병례가 증가되고 있고 근간에 해관총서에서도 수입 랭동 남미 백새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