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인사, 중국 전인대 홍콩관련 국가안전법 지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6.30일 18:09
  (흑룡강신문=하얼빈) 최근, 한국 국내에서는 홍콩특별행정구의 법치 건설과 사회 발전에 대해 지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국의 각계 인사들은 홍콩의 역사, 현황, 미래를 둘러싸고 매체에 기사와 인터뷰 등을 통해 관련 견해와 견해를 피력하고 있다.



한중도시우호협회 권기식 회장

  한중도시우호협회 권기식 회장은 "홍콩 문제는 민주가 아니라 주권 문제이다. 1997년 홍콩은 중국에 반환돼 중국은 국제법적으로 홍콩에 대한 완전한 주권을 갖고 있다. 어느 나라든지 국가체제와 안전을 수호하는 관련 법률이 있으며 중국은 주권국가로서 국가안전을 수호해야 한다. 중국 전인대가 홍콩 관련 국가안전법을 통과시킨 것은 필요한 조치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전북대 사회학과 설동훈 교수

  한국전북대 사회학과 설동훈 교수는 "중국 국민들에게 있어 홍콩은 100년 이상 영국 식민지에서 해방돼 돌아왔고 제국주의 침략으로부터 해방됐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 따라서 중국 입장에서 홍콩의 자치와 심지어 홍콩의 '독립'까지 추구하는 것은 민족감정을 해치는 행위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글로벌산업고급고문 윤효원

  글로벌산업 윤효원 고급고문은 "1997년까지 영국 치하의 홍콩 사람들은 더 많은 민주적 권리를 누리지 못했다. 홍콩 급진 세력의 시위가 대다수 홍콩 시민을 대표하는 것은 아니다. 사실이 똑똑히 보여주다싶이 대다수 홍콩시민들은 홍콩의 독립을 바라지 않는다. '독립'이라는 것은 국제법에 어긋나고 유엔의 승인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주한국 중국대사관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7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지상토론(9)문화 그리고 남영전 토템시가 민족문화산업발전에 주는 계시

지상토론(9)문화 그리고 남영전 토템시가 민족문화산업발전에 주는 계시

김성우 우선 《길림신문》에서‘문화를 말하다’ 지상토론을 전개한데 대하여 참으로 의의있는 일을 하고 있다고 중국조선족 독자의 일원으로서 말하고 싶고 또 남영전 시인의 ‘문화를 말하다’에 현춘산, 김동훈,박일 등 작가와 교수들을 망라한 많은 지성인들이 문화에

성화촌 생태재배 민속관광으로 초요생활 누린다

성화촌 생태재배 민속관광으로 초요생활 누린다

    ―가목사시 조선족촌 성화촌 100명 촌민의 초요생활 노하우 알아본다 흑룡강성 가목사시에서 성화촌은 새 중국의 첫 집단농장 탄생지로서 한때는 휘황찬란했었다. 하지만 그후 ‘외출로무 붐’이 일면서 촌의 로력 90%가 마을을 떠나 외지에 나갔다. 경작지 대부분을

남새 과일 육류 등 날음식 고를 때는 일회용 장갑 착용하자

남새 과일 육류 등 날음식 고를 때는 일회용 장갑 착용하자

12일 오후, 북경시 코로나19 역병 예방퇴치 사업 제149차 소식공개회에서 북경시질병예방퇴치중심 부주임 방성화는 이렇게 말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해외 육류식품 가공기업 종업원들의 확진병례가 증가되고 있고 근간에 해관총서에서도 수입 랭동 남미 백새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