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재테크/창업
  • 작게
  • 원본
  • 크게

젊은 시절 바라던 삶 누리는 일흔 로인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0.07.02일 13:38
“저희들은 지금 젊은 시절에 바라마지 않던 삶을 누리고 있습니다.” 이는 일흔을 넘긴 조선족 어르신 길병호와 그의 마누라 최제숙이 흡족해 하는 말이다. 그들이 앉아있는 객실 쏘파 뒤벽에는 ‘가화만사흥’이란 글자가 새겨져있는 십자수 그림이 걸려있다.

1945년생인 길병호는 5살 때 부모를 따라 길림에서 흑룡강 가목사 화천현 성화향으로 이사해왔다. 이곳은 전 현에서 유일한 조선족 집거지이다. 갓 성화향에 왔을 때는 주위가 온통 황무지였다. 당시 길병호 일가를 비롯한 35가구는 나무로 틀을 잡고 세운 큰 천막에서 비집고 지냈는데 집집마다의 사이에는 널판자로 칸막이를 했을 뿐이였다. 모내기철에는 전부 맨발바람이고 장화 한컬레 없었다.

새 중국 첫 집체농장인 ‘성화집체농장’이 전세기 50년대에 여기서 탄생했다. 당지 주민들은 집체 벼농사로 살림을 일구었다.

성화집체농장이 번창함에 따라 촌에서는 집체로 토벽돌집들을 줄줄이 지었다. 또 남들은 여전히 석유등을 쓰고 있을 때 성화촌에는 이미 전기가 들어와 “집집마다 나팔을 달고 대대의 유선방송을 들었다.”

농장의 이야기는 후에 다큐멘터리로 제작되였는데 이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자란 길병호는 앞으로 커서 농장 생산대에 들어가는 것이 꿈이였다.

개혁개방 후 살림이 나날이 윤택해지면서 길병호 일가는 단층집에서 일약 층집에 들었다. 이들 부부는 오늘날의 편리한 나들이를 떠올리며 세월이 참 많이 변했다고 감탄한다. 이들은 두 아들이 모두 상해에 있는데 전에는 상해에 한번 다녀오려면 보통렬차로 이리저리 바꿔타며 몇십시간을 고생해야 했다. 그러나 지금은 가목사에서 뜨는 비행기편으로 고작 몇시간이면 상해에 도착, 당날로 천리 밖의 자녀들과 만날 수 있다.

무릎아래 한구들 가득한 자손들과 함께 초요를 바라고 달리는 길병호가 바라는 삶은 아주 순수하다. 병이 없고 아픈 데가 없고 나가 움직일 수 있으면 만족이다. 낚시가 취미인 그는 마누라와 함께 남새밭 가꾸기에도 살손 붙인다. 자그마한 터전에서는 고추, 가지, 감자··· 무려 열다섯가지 남새가 한창 기를 쓰며 푸르싱싱 자라고 있다.

/래원 중국청년보

https://article.xuexi.cn/articles/index.html?art_id=9232725489795902077&item_id=9232725489795902077&study_style_id=feeds_default&ref_read_id=8ede4ce6-1995-49cc-bacc-8e5e8f642abb&pid=2038138166821091&ptype=100&reco_id=17087486655539017130_1592648640&study_comment_disable=0&study_video_continue=undefined&source=share&share_to=wx_single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대련의 한 축구 해설진이 코로나19로 경기에 참가하지 못한 선수에 대해 조롱성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7월 31일 저녁, 슈퍼리그 대련인팀과 하남건업팀의 경기를 앞두고 대련라지오텔레비죤방송국의 해설진 곽의비와 왕붕은 이날 경기 결과를 예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백년 박바가지 백년 고목의 품에 안기다

백년 박바가지 백년 고목의 품에 안기다

반남박씨일가와 함께 두만강을 건어온 바가지가 민족력사의 견증물로 백년 고목의 품속에 안겼다. 안개비가 자욱이 내리던 그 날 7월 28일, 중국조선족생태문화원(룡가미원) 민속박물관에서 열리는 ‘반남박씨 바가지 전시회’에 참가하고저 수심 깊은 호수 우에 보기 좋

뜻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뜻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뜻 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유기농장 강화 사장과 함께 배추김치 배달에 나선 허애자 뢰봉반 성원 지난 8월 5일은 ‘연길 훌륭한 사람’으로 선정된 연길로인뢰봉반 성원 허애자의 생일날이다. 언제나 사랑의 마음으로 들끓는 허애자는 올해 생일도 의미 있게 보내기

세계최고의 생수로 세계최고의 기업 꿈꾼다

세계최고의 생수로 세계최고의 기업 꿈꾼다

  장백산기슭의 이도백하진에 자리잡고 있는 연변농심광천수유한회사 생산직장이다. 귀청을 울리는 기계의 동음속에서 농심상표를 착용한 무수한 생수가 현대화한 생산흐름선에서 쏟아져나오며 눈앞에서 경쾌한 장관을 이루고 있다. 8월5일,기자는 코로나19 국내 전염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