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효도는 문화이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7.03일 13:39
  칭다오오상향우회 노인팀 설립



노인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김명숙 기자=재칭다오 오상향우회 야유회가 지난 6월20일 지모 해변공원에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는 향우회 산하에 노인팀을 설립하기 위한 모임이기도 했다. 20여명 노인을 모신 가운데 김용성 회장, 김철용 명예회장을 비롯한 임원진 6명이 함께 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반년 여 야외행사를 하지 못했던 노인들은 출발전부터 기쁨에 입을 다물지 못했으며, 목적지로 가는 내내 버스 안에서 노래를 부르며 행복에 잠겨있었다.

  해변공원에 도착한 노인들은 짐을 풀기 바쁘게 여러가지 게임으로 분위기를 이어갔다. 모자의 색갈에 따라 팀을 묶어 오락활동을 즐기는 모습에 지나가는 행인들도 발걸음을 멈추었다.

  점심은 향우회와 노인들 각자 마련해온 푸짐한 음식을 차려놓고 오찬 겸 시상식을 시작했다.

  감용성 회장은 “어르신들이 이토록 즐거워하는 모습에 보람을 느낀다”면서 “향후 손을 맞추어 노인팀을 잘 이끌어나가자”고 말했다.

  김용성 회장은 이번 행사에 발벗고 나선 김철 수석부회장, 이준 사무국장, 이춘매, 서련희 등 임원진 성원들에 감사의 인사도 함께 전했다.

  이번 행사에 현금 1천 위안을 협찬한 김철용 명예회장은 “효도가 문화이고 삶의 가치로 누구나 부모에게 효도하고 노인들을 잘 모실 의무가 있다”고 발언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노인팀 박수영(66세) 회장은 이번 행사의 비용을 전액 부담해준 고향 젊은이들한테 고마움을 표시하고 앞으로 노인활동을 활발하게 조직하여 향우회의 든든한 후원이 되겠다고 표시했다.

  박 회장은 칭다오에서 생활한지 10여년, 몇년동안 향우회 송년회를 비롯한 고향모임 행사에 참가하면서 노인팀을 만들어야 한다는 많은 사람들의 권유에 따라 지난해 가을 처음으로 20여명이 있는 고향모임 노인팀 위챗방을 개설했다. 현재 그가 방주로 있는 오상노인팀 위챗방에는 약 30여명의 회원이 있다.

  박 회장은 향후 정기적인 모임과 활동을 통해 고향 어른들이 더 건전하고 의미있는 노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40%
50대 1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3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대련의 한 축구 해설진이 코로나19로 경기에 참가하지 못한 선수에 대해 조롱성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7월 31일 저녁, 슈퍼리그 대련인팀과 하남건업팀의 경기를 앞두고 대련라지오텔레비죤방송국의 해설진 곽의비와 왕붕은 이날 경기 결과를 예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백년 박바가지 백년 고목의 품에 안기다

백년 박바가지 백년 고목의 품에 안기다

반남박씨일가와 함께 두만강을 건어온 바가지가 민족력사의 견증물로 백년 고목의 품속에 안겼다. 안개비가 자욱이 내리던 그 날 7월 28일, 중국조선족생태문화원(룡가미원) 민속박물관에서 열리는 ‘반남박씨 바가지 전시회’에 참가하고저 수심 깊은 호수 우에 보기 좋

뜻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뜻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뜻 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유기농장 강화 사장과 함께 배추김치 배달에 나선 허애자 뢰봉반 성원 지난 8월 5일은 ‘연길 훌륭한 사람’으로 선정된 연길로인뢰봉반 성원 허애자의 생일날이다. 언제나 사랑의 마음으로 들끓는 허애자는 올해 생일도 의미 있게 보내기

세계최고의 생수로 세계최고의 기업 꿈꾼다

세계최고의 생수로 세계최고의 기업 꿈꾼다

  장백산기슭의 이도백하진에 자리잡고 있는 연변농심광천수유한회사 생산직장이다. 귀청을 울리는 기계의 동음속에서 농심상표를 착용한 무수한 생수가 현대화한 생산흐름선에서 쏟아져나오며 눈앞에서 경쾌한 장관을 이루고 있다. 8월5일,기자는 코로나19 국내 전염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