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문화]웹드라마, 왜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는가?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7.09일 08:35



, , , … 최근 한동안 시청자들의 화제를 모은 우수한 웹드라마 작품들이 속출하고 있다. 일부 전문가와 매체들은 웹드라마가 이미 정품화, 단막극화, 류형화 시대에 들어섰다고 보고 있다. 그렇다면 최근 웹드라마가 큰 인기를 끄는 원인은 무엇일가? 현재 어떤 문제가 존재하는가? 앞으로 어떻게 발전해나갈 것인가?

[전문가]

대영(戴 莹): 아이치이 부총재, 자체드라마개발센터 총경리

랭송(冷 凇): 중국사회과학원 신문전파연구소 세계매체연구센터 비서장

사영(谢 颖): 아리문화연예 유쿠드라마센터 총경리

현재 웹드라마가 열풍을 이루고 있는 원인은 무엇인가?

사영: 관중들의 나날이 새로워지는 관람수요는 플랫폼의 끊임없는 혁신을 역추진하고 있다. 웹드라마가 열풍을 이루게 된 것은 한면으로는 전염병상황으로 많은 시간을 집에서 보내는 사용자들이 더욱 많은 웹드라마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기 때문이고 다른 한면으로는 소셜미디어가 거대한 소통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끊임없이 토론층을 확대함으로써 웹드라마가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얻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대영: 례를 들면 아이치이의 경우 혁신, 열심, 정품화 3가지 핵심단어가 있다고 생각한다. 혁신은 첫번째 효과극을 만드는 '헬리콥터'이다. 장르가 혁신적이고 설정이 독특하며 이야기가 참신한 웹드라마만이 동질화 작품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다. 정품화는 한 작품이 히트할 수 있는 필수조건이자 웹드라마의 미래의 방향이다.

국산 웹드라마는 또 어떤 방면에서 혁신과 돌파가 필요한가?

대영: 국산 웹드라마의 혁신과 돌파의 포인트는 이야기 내용과 류형의 혁신이고 핵심은 내용의 혁신과 돌파이다.

사영: 제작에서 산업화, 전문화 수준을 계속 끌어올려야 한다. 장르적으로 웹드라마는 현재 범죄미스터리, 시대멜로물, 녀성전기 등 면에서 비교적 성숙돼있지만 아직 개발되지 않은 다른 장르들도 가능성이 크다. 방송포맷도 여전히 모색중인바 주간방송, 일일방송 혹은 1회 방송이든 모두 가능하다. 이외에 5G, VR이 또 어떤 혁신공간을 가져다줄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기대할 수 있다.

웹드라마는 앞으로 어떤 발전방향과 트렌드가 있을가?

대영: 최근 2년 동안 많은 업계 인사들은 정품극을 만들 것을 호소하고 있다. 단막극 령역에서 오늘날 우리 사용자의 습관은 ’넷라이프’세대를 포함하여 더욱 많은 미국드라마와 일본드라마, 한국드라마를 접해본 적이 있는데 그들은 단막극의 언어환경에 익숙해져있고 시장에서도 이러한 류형을 필요로 한다.

랭송: 인터넷플랫폼은 앞으로 웹드라마의 새로운 모식, 새로운 류형, 새로운 수법을 탐색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다. 규모적으로 웹드라마는 량극분화의 국면을 보여줄 수 있으며 소규모는 파편화 관람을 만족시킬 수 있고 대제작은 영화에 접근할 수 있다. 반면에 ‘참여형 드라마(互动剧)’, ‘모바일 수직형 드라마(竖屏剧)’가 어떻게 내용과 형식이 절묘하게 어울릴 수 있는지는 좀 더 많은 탐색할 필요가 있다.





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대련의 한 축구 해설진이 코로나19로 경기에 참가하지 못한 선수에 대해 조롱성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7월 31일 저녁, 슈퍼리그 대련인팀과 하남건업팀의 경기를 앞두고 대련라지오텔레비죤방송국의 해설진 곽의비와 왕붕은 이날 경기 결과를 예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백년 박바가지 백년 고목의 품에 안기다

백년 박바가지 백년 고목의 품에 안기다

반남박씨일가와 함께 두만강을 건어온 바가지가 민족력사의 견증물로 백년 고목의 품속에 안겼다. 안개비가 자욱이 내리던 그 날 7월 28일, 중국조선족생태문화원(룡가미원) 민속박물관에서 열리는 ‘반남박씨 바가지 전시회’에 참가하고저 수심 깊은 호수 우에 보기 좋

뜻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뜻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뜻 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유기농장 강화 사장과 함께 배추김치 배달에 나선 허애자 뢰봉반 성원 지난 8월 5일은 ‘연길 훌륭한 사람’으로 선정된 연길로인뢰봉반 성원 허애자의 생일날이다. 언제나 사랑의 마음으로 들끓는 허애자는 올해 생일도 의미 있게 보내기

세계최고의 생수로 세계최고의 기업 꿈꾼다

세계최고의 생수로 세계최고의 기업 꿈꾼다

  장백산기슭의 이도백하진에 자리잡고 있는 연변농심광천수유한회사 생산직장이다. 귀청을 울리는 기계의 동음속에서 농심상표를 착용한 무수한 생수가 현대화한 생산흐름선에서 쏟아져나오며 눈앞에서 경쾌한 장관을 이루고 있다. 8월5일,기자는 코로나19 국내 전염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