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스팸전화의 인공지능 ‘승격’, 어떻게 관리해야 할가?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8.03일 04:09
“하루에 3000통, 기계가 인공을 대체한다.” “24가지 방언인식, 맞춤형 기능까지 제공한다.”… 스팸전화 문제가 철저한 해결을 보지 못한 상황에서 이런 블랙사슬이 인공지능이라는 ‘쾌속차량’까지 탑승했으니 막을래야 막을 수 없게 되였다.

과학발전, 기술진보는 사람들의 근무와 생활에 편리를 제공했고 효률를 향상시켰으며 새로운 산업을 산생시켰다. 하지만 과학기술이 꿍꿍이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 의해 악의적으로 리용된다면 이는 각종 불량한 후과를 초래하게 된다. 최근 폭로된 사람얼굴사진 ‘활성화’는 얼굴인식기능을 완전히 속였는데 이는 생각할수록 공포감을 느끼게 한다. 스팸전화의 인공지능 ‘승격’도 이와 마찬가지로 백성들에게 큰 공해로 다가오는데 이런 ‘기술불량배’들의 행패에 더욱 엄격한 반제조치가 필요하다.

전신기업의 주체적 책임 락착은 빠질 수 없다. 7월 22일, 공업정보화부 통신관리국은 중국전신, 중국이동, 중국련통과의 예약상담을 통해 3개 기업에서 인터넷사기와 스팸전화 전파경로를 엄격히 통제하고 기술방어능력을 전면 향상하며 원천관리를 강화하고 호출센터의 위법경영을 억제할 것을 요구했다. 전신운영상은 전문인재와 기술비축이 충족하다. 그들은 마땅히 사회적 책임을 짊어져야 하는데 이는 전신사기 등 범죄행동을 타격하는 요구이기도 하다.

인터넷상가들은 ‘허위상품’ 관문을 잘 지켜야 하고 스마트선별을 통해 키워드를 검색하고 인공심사 등 방식을 통해 거짓매매를 효과적으로 예방해야 한다. 또한 신고경로를 원활하게 하여 네티즌들이 반영한 문제들을 제때에 해결하고 책임을 다해 위법상품들의 출현을 방지해야 한다.

공민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고 정보범죄를 엄격히 타격하는 것은 집법기관의 책임이다. 직무편리를 리용해 불법으로 공민의 개인정보를 판매하고 악의적 프로그람을 리용해 네티즌 개인정보를 대량으로 사취하며 서비스 제공과정에 획득한 개인정보를 판매하거나 회사에서 공민 개인정보을 침범하는 범죄행동에 대해 집법기관은 반드시 관련 책임자의 형사적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

스팸전화 범죄사슬을 엄격히 타격하려면 여러가지 병행해야 하고 기술형 범죄는 더더욱 엄격한 조치가 필요하다.

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안명호진 소산촌은 안명호습지의 복지에 위치해있는데 산으로 둘러싸이고 강물을 가까이하고 있다. 최근년래 소산촌은 자연환경에 힘입어 생태관광을 힘써 발전시켰다. 안명호 호수가가 점차 북적이면서 촌민들의 생활도 날로 좋아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최근년간, 길림성 매하구시는 유명도시 창설을 통해 선후 전국문명도시, 국가위생도시, 국가생태문명건설시범도시, 국가원림도시, ‘첫 국가전역관광시범구’창설단위 등 많은 영예를 안았다. 하나하나의 국가급 칭호를 받은 이 현대화 도시의 명함은 반짝반짝 빛난다. ‘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아보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과소평가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이츠는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과임을 시작으로 담임, 학급조장, 단지부 서기, 덕육처 주임, 교도처 주임까지… 재직 24년차인 채춘옥 교사(1972년생)는 타고난 승부욕으로 여러 직무를 력임하는 와중에도 1선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으며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1996년도에 심양시조선족제4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