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연속 맹우에게 뺨 맞은 미국 정객들 갈수록 고립 중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8.13일 10:40
  (흑룡강신문=하얼빈)미국이 세계보건기구에서 퇴출한 후 여전히 이 기구 개혁을 주도하려 시도한 것에 대해 극도로 불만을 가진 독일, 프랑스 양국이 일전에 이 사건과 관련한 7개국 그룹 내부 협상에서 퇴출했다.

  매체들은 미국의 주도하에 7개국 그룹이 사적으로 세계보건기구 개혁과 관련해 지난 4개월동안 약 20차례의 전화협상을 가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독일, 프랑스 양국이 분연히 협상에서 퇴출한 것은 가능하게 미국 정객의 이른바 "개혁방안"에 너무 많은 "정치적 사리사욕"을 채워넣은 것과 연관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사실상 미국에 대한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의 불만은 오래도록 지속되어 왔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미국 정객들은 번번이 중국과 세계보건기구가 한 조기경보를 무시해 질병사태가 자국에서 만연하고 통제를 잃도록 했다. 하지만 도리어 "질병사태 정치화" 쇼를 벌이고 도처에 "책임 전가"를 하면서 최초에는 세계보건기구에 대한 회비 납부 거부로 위협하다가 나중에는 결국 기구 퇴출을 선언했다. 미국의 이런 행위는 그의 전통 맹우를 망라한 국제사회의 질타를 받았다.

  현재 미국의 대선이 3개월도 남지 않았지만 그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미 5백만을 돌파했다. 질병사태 영향으로 경제와 사회 위기가 겹치면서 백악관의 정객들은 낙담할수 밖에 없고 민의조사에 따른 지지율은 꾸준히 내려가고 있다. 이런 배경에서 유럽 국가들은 미국이 현재 세계보건기구 개혁을 강행하는 것은 질병사태 방역부실에 대한 사람들의 비판을 다른 곳으로 돌리고 동시에 대선을 위해서임을 분명히 보아낸 것이다.

  미국의 생각은 글로벌 도전에서 반드시 다자주의를 견지해야 한다는 서방 맹우들의 입장과 분명히 모순된다. 주권나라로서 유럽 각국은 당연히 줄곧 자체이익을 희생하지 않을 것이며 미국의 폭압과 혹사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세계보건기구 개혁과 관련한 미국과 유럽간 이번 분쟁은 서방 세계 내부에서 중대한 글로벌 위기와 관련한 가치판단과 행동경로가 갈수록 멀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워싱턴 정객들이 패권수단으로 글로벌 다자거버넌스규칙을 강압적으로 개변하려는 작법이 갈수록 민심을 잃고 있다.

  /국제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10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안명호진 소산촌은 안명호습지의 복지에 위치해있는데 산으로 둘러싸이고 강물을 가까이하고 있다. 최근년래 소산촌은 자연환경에 힘입어 생태관광을 힘써 발전시켰다. 안명호 호수가가 점차 북적이면서 촌민들의 생활도 날로 좋아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최근년간, 길림성 매하구시는 유명도시 창설을 통해 선후 전국문명도시, 국가위생도시, 국가생태문명건설시범도시, 국가원림도시, ‘첫 국가전역관광시범구’창설단위 등 많은 영예를 안았다. 하나하나의 국가급 칭호를 받은 이 현대화 도시의 명함은 반짝반짝 빛난다. ‘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아보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과소평가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이츠는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과임을 시작으로 담임, 학급조장, 단지부 서기, 덕육처 주임, 교도처 주임까지… 재직 24년차인 채춘옥 교사(1972년생)는 타고난 승부욕으로 여러 직무를 력임하는 와중에도 1선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으며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1996년도에 심양시조선족제4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