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흑룡강성 ‘전민 단련의 날’ 행사 시작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8.13일 10:58



  (흑룡강신문=하얼빈) 본사기자= 흑룡강성 체육국과 흑룡강라디오텔레비전방송국, 틱톡, 콰이서우 숏클립(短视频)플랫폼이 함께 주최한 2020년 흑룡강성 ‘전민 단련의 날’ 행사 및 대중단련 ‘운(云)’동회가 지난 8일 할빈에서 개시됐다. 손동생 흑룡강성 부성장이 가동의식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전민단련 추진을 출발점으로 ‘인터넷+대회’의 방식으로 형식이 다양한 전민단련 네트워크대회를 개최함으로써 누구나 단련에 참가할수 있게 하고 과학적인 단련방법을 적극적으로 제창하고 사회에 적극적인 생활태도와 락관적인 정신을 전달하여 스포츠방역의 강한 긍정에너지를 형성한다.

  흑룡강성체육국의 조직하에 흑룡강출신 및 흑룡강에 적을 둔 올림픽우승, 세계우승, 아시아우승 46명을 특별 초청했다.

  롱구, 배구, 축구, 유도, 태권도, 헬스, 요가, 실외운동 등 20가지에 가까운 운동종목이 동시에 선을 보였다. 현장에서 진철 흑룡강성체육국 당조서기 겸 국장 등이 함께 운동에 참가했다. 동시에 10명의 올림픽우승, 세계우승, 10명의 흑룡강라디오방송국 사회자도 일부 종목의 대결에 직접 참가했다. 모든 과정은 여러 뉴미디어 방송사에서 생중계했다.

  참가선수들은 온라인에서 대중운동종목 관련 숏클립 평선과 생방송 대결을 하게 된다. 올림픽우승, 세계우승, 아시아우승, 전국우승자들도 참가해 대중의 적극적인 참가를 유도한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안명호진 소산촌은 안명호습지의 복지에 위치해있는데 산으로 둘러싸이고 강물을 가까이하고 있다. 최근년래 소산촌은 자연환경에 힘입어 생태관광을 힘써 발전시켰다. 안명호 호수가가 점차 북적이면서 촌민들의 생활도 날로 좋아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최근년간, 길림성 매하구시는 유명도시 창설을 통해 선후 전국문명도시, 국가위생도시, 국가생태문명건설시범도시, 국가원림도시, ‘첫 국가전역관광시범구’창설단위 등 많은 영예를 안았다. 하나하나의 국가급 칭호를 받은 이 현대화 도시의 명함은 반짝반짝 빛난다. ‘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아보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과소평가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이츠는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과임을 시작으로 담임, 학급조장, 단지부 서기, 덕육처 주임, 교도처 주임까지… 재직 24년차인 채춘옥 교사(1972년생)는 타고난 승부욕으로 여러 직무를 력임하는 와중에도 1선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으며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1996년도에 심양시조선족제4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