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학/도서
  • 작게
  • 원본
  • 크게

김호림: 단군신화는 신화가 아닌 실화였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0.08.13일 16:12
--김호림 저 《단군부족의 비록-반도의 마지막 궁정점성가》 출간



중국국제방송국 조선말방송 청취자래신 담당으로 근무하고 있는 김호림(55세)씨가 10번째로 펴내는 력사도서인 《단군부족의 비록-반도의 마지막 궁정점성가》에서 한국사학계와 문학계를 깜짝 놀라게 하는 주장을 폈다. 한국 글누림사에 의해 지난 8월 10일에 출간된 이 책에서 김호림씨는 우리가 신화로 굳게 믿어오던 단군신화가 기실은 신화가 아닌 실화라고 주장해 독자들을 아연해지게 하였다.

연변작가협회 전임 주석 최국철은 “글을 읽기엔 너무도 진실한 력사가 숨겨져 있고 진실한 력사라고 하기엔 우리는 이 력사와 가깝지만 너무도 먼 곳에 떨어져 있다.”고 시작한 추천사에서 “단군신화를 후세의 사학가들에 의해 지극히 환상적이고 비진실적인 신화로 보는 풍토가 기성화가 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단군부족 큰무당의 마지막 전승자 김씨 총각을 발견하고 단군신화의 내막을 밝힌 이 실화를 읽으면서 진실한 그 세계에 다가갈 수 있다는 점이 이 책에 담긴 진정한 의미가 아닐지 한다.”고 피력한다.

이 책의 저술을 위해 김호림씨는 북경과 연변을 13차례 오가면서 취재와 인터뷰에 꼬박 2년 남짓한 시간을 들였고 육성 녹음만 무려 30여시간을 하였다. 그는 주인공 김씨 총각의 반만년 가족사를 추적하고 단군신화를 실화라고 밝히기까지 수많은 자료를 뒤지고 력사고증을 거치는 등 아름찬 작업을 거쳐야 했다.

김씨 가족은 1910년경 일제에 의한 한일합방시기 중국에 이민을 했고 나중에 장백산 기슭 벽지인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현 용화향 혜장에 숨어서 살았다. 늑대부족의 183대 전승인인 조부는 김씨 총각이 8살 나던 해 사망했고 반만년의 가족사를 대신 전승했던 백부가 갑자기 뇌졸증을 앓으면서 가족사의 전승에 약간의 단절이 생기자 가족사의 시원 등을 알고저 했던 김씨 총각이 마침 현지를 답사하고 있는 김호림씨를 만났고, 그렇게 되여 신화 같은 김씨네 가족사가 책으로 나오게 된 것이다.



김씨 가족에 전승된 신지글 120자는 기실 1만년 예언서라고 한다.

김호림씨는 단군신화에 나오는 천부인(天符印) 3개의 정체는 기실 귀문(鬼文)과 신음자(神音字), 련음자(莲音字) 등 3종이며 이 천부인이 연변에 살고 있는 조선족 김씨 총각에 의해 전승되고 있다는 사실과 그가 주역(周易) 외에도 련산(连山), 귀장(归藏), 건곤(乾坤) 등 3역을 비롯하여 한나라때 실전된 많은 고대 술수를 전승하고 있다는 사실에 저술을 마음먹었다고 이번 책을 쓰게 된 계기를 밝혔다.

총 9장 23절에 귀중한 사진 100매가 수록된 이 책은 18만자 분량이며 후기에 김씨총각의 귀문(鬼文) 판독사례로 사학계에서 오늘까지 쟁론이 끊이지 않는 을 올려 저자의 주장에 한층 힘을 실어주었다.

/길림신문 김태국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10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안명호진 소산촌은 안명호습지의 복지에 위치해있는데 산으로 둘러싸이고 강물을 가까이하고 있다. 최근년래 소산촌은 자연환경에 힘입어 생태관광을 힘써 발전시켰다. 안명호 호수가가 점차 북적이면서 촌민들의 생활도 날로 좋아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최근년간, 길림성 매하구시는 유명도시 창설을 통해 선후 전국문명도시, 국가위생도시, 국가생태문명건설시범도시, 국가원림도시, ‘첫 국가전역관광시범구’창설단위 등 많은 영예를 안았다. 하나하나의 국가급 칭호를 받은 이 현대화 도시의 명함은 반짝반짝 빛난다. ‘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아보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과소평가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이츠는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과임을 시작으로 담임, 학급조장, 단지부 서기, 덕육처 주임, 교도처 주임까지… 재직 24년차인 채춘옥 교사(1972년생)는 타고난 승부욕으로 여러 직무를 력임하는 와중에도 1선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으며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1996년도에 심양시조선족제4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