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OFO, 자전거는 사라졌는데 자동 결제는 계속…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9.15일 11:40
뉴스

전체뉴스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QQ

웨이보

런런왕

URL 복사

中 OFO, 자전거는 사라졌는데 자동 결제는 계속…

[2020-09-11, 14:53:21]



고객센터는 이미 먹통

해지 방법을 몰라 소비자만 발동동

한 때 중국 전역 어디에서나 쉽게 발견할 수 있었던 공유 자전거들이 이제는 거리에서 자취를 감춘지 오래다. 특히 중국에서 공유 자전거 열풍을 일으킨 장본인 OFO도 이제는 찾아볼 수 없다. 사실상 사업을 철수한 것으로 보여지는 이 공유 자전거에 또 다른 문제가 나타났다.

11일 북경일보(北京日报)에 따르면 OFO가 최근까지 매달 월정액이 자동으로 출금하고 있다. 기존 OFO 사용자였던 주(周)여사는 웨이신 연동 계좌에서 갑자기 52원이 빠져 나간 것을 확인했다. 확인한 결과 ofo 3개월 월정액권 가격이었다.

사실 3월과 6월에도 자동이체 문자를 받았지만 당시에는 웨이신 계정에 잔고가 부족해 출금되지 못했다. 이제는 길거리에서 ofo를 찾을 수 없게 되어 운영을 중단했다고 생각했지만 잔고가 생기자마자 빠져나갔다는 것이다.

황급히 결제 문자에 쓰여진 전화번호로 전화했지만 해당 번호는 없는 번호라는 멘트만 흘러나왔다. OFO 공식 웨이신 계정을 찾아 해당 문제에 대해 문의를 남겼지만 묵묵부답이었다. 마지막으로 웨이신 고객센터에 연결해 OFO 측과 연결을 요쳥했지만 지금까지 답변을 얻지 못했다.

저우 여사는 “OFO 앱에서는 자동 결제를 해지하는 기능이 없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소비자가 직접 해지할 수 없다면 계속 월정액이 빠져나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한편 기자가 직접 확인해 본 결과 OFO 앱 상에서는 자동 결제를 해지할 방법이 없었다. 또한 한때 중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보증금 반환 진척도 이제는 확인할 방법이 없어졌다. 그저 앱 상에서 “현재 보증금 반환 대기 번호는 127783번입니다”라는 문구가 나올 뿐 자신의 보증금 반환 진행 과정은 알 수 없어져 이제는 정말로 공유 자전거가 ‘애물단지’로 전락해 버린 셈이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안명호진 소산촌은 안명호습지의 복지에 위치해있는데 산으로 둘러싸이고 강물을 가까이하고 있다. 최근년래 소산촌은 자연환경에 힘입어 생태관광을 힘써 발전시켰다. 안명호 호수가가 점차 북적이면서 촌민들의 생활도 날로 좋아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최근년간, 길림성 매하구시는 유명도시 창설을 통해 선후 전국문명도시, 국가위생도시, 국가생태문명건설시범도시, 국가원림도시, ‘첫 국가전역관광시범구’창설단위 등 많은 영예를 안았다. 하나하나의 국가급 칭호를 받은 이 현대화 도시의 명함은 반짝반짝 빛난다. ‘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아보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과소평가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이츠는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과임을 시작으로 담임, 학급조장, 단지부 서기, 덕육처 주임, 교도처 주임까지… 재직 24년차인 채춘옥 교사(1972년생)는 타고난 승부욕으로 여러 직무를 력임하는 와중에도 1선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으며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1996년도에 심양시조선족제4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