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민영기업의 신화 안방보험 결국 ‘해체’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9.15일 11:40



중국에서 민영기업의 신화로 불리던 안방보험(安邦保险)이 결국 해체 수순을 밟게 됐다.

15일 경제일보(经济日报)에 따르면 14일 열린 안방보험그룹 주주총회에서 회사 해제안이 결의됐다. 이미 청산팀이 꾸려진 상태로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중국 은행보험감독위원회에 청산 신청할 예정이다.

한 때 안방보험은 국내외 기업 인수합병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기업 사냥꾼’으로 불렸다. 한국의 동양증권을 인수한 뒤 알리안츠생명까지 인수한 바 있다.



그러나 안방보험의 위기는 지난 2017년 우샤오후이(吴少辉) 전 회장이 경제범죄 혐의로 사임한 이후부터다.

2018년 2월 중국보험감독관리위원회는 안방보험그룹이 ‘보험법’ 규정을 위반한 혐의가 포착됐다고 발표했다. 보험법 제 144조 규정에 따라 안방그룹에 대해 1년 동안 위탁 경영을 결정했다. 2019년 2월 제 146조 규정에 따라 위탁 경영 기간을 1년 더 연장했다.

위탁 경영 기간동안 단계적인 자산 매각이 이루졌다. 안방보험 자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 다자보험(大家保险)을 설립해 안방보험 생명보험, 안방양로보험과 안방 자산관리 사업 지분을 양도해 새로운 다자재산보험회사를 설립했다. 보험감독관리위원회는 지난 2월 다자보험그룹이 정상적인 경영 능력을 갖췄다고 판단해 안방의 위탁경영을 종료했다.

안방보험의 몰락은 우 회장의 몰락이다. 덩샤오핑(邓小平) 외손녀 사위인 우 회장이 안방을 설립한 뒤 인수합병으로 해외 진출에 성공했지만 결국 사기, 횡령 혐의로 무너졌다. 불법 자금 모집 등 여러 경제 범죄 혐의로 18년 형을 선고받고 105억 위안(약 1조 7800억원)의 자산이 몰수됐다.

안방은 앞으로 청산을 통해 남은 보험금을 지급하고 보험계약 의무를 이행하면서 보험 당사자에 대한 책임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안명호진 소산촌은 안명호습지의 복지에 위치해있는데 산으로 둘러싸이고 강물을 가까이하고 있다. 최근년래 소산촌은 자연환경에 힘입어 생태관광을 힘써 발전시켰다. 안명호 호수가가 점차 북적이면서 촌민들의 생활도 날로 좋아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최근년간, 길림성 매하구시는 유명도시 창설을 통해 선후 전국문명도시, 국가위생도시, 국가생태문명건설시범도시, 국가원림도시, ‘첫 국가전역관광시범구’창설단위 등 많은 영예를 안았다. 하나하나의 국가급 칭호를 받은 이 현대화 도시의 명함은 반짝반짝 빛난다. ‘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아보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과소평가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이츠는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과임을 시작으로 담임, 학급조장, 단지부 서기, 덕육처 주임, 교도처 주임까지… 재직 24년차인 채춘옥 교사(1972년생)는 타고난 승부욕으로 여러 직무를 력임하는 와중에도 1선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으며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1996년도에 심양시조선족제4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