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김정순 교원, 믿음과 사랑으로 사춘기 '고슴도치'들을 보듬어주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9.15일 14:08



김정순 씨는 때로는 엄마같은, 또 때로는 친구같은 역할로 '고슴도치' 제자들의 성장에 조력하고 있다.

  중2병 '고슴도치'들을 다루는 데 있어서 김정순 교사(1978년)는 "믿음과 사랑으로 그들의 마음을 읽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한다. 어릴 적부터 교사 직업을 꿈꿔 온 김정순 교사는 사범전공을 살려 2001년 졸업하자마자 심양시조선족제3중학교에서 교편을 잡기 시작했다.   

  당시 졸업을 앞두고 김정순 교사는 학업을 계속 이어가고 싶은 마음에 일본류학을 계획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심조3중 교사초빙 소식을 접하고 기대반, 설렘반으로 리력서를 제출했는데 단번에 합격통지를 받았다. 일본류학에 대한 아쉬움은 있었지만 무엇보다 교사가 되고 싶은 마음이 더 컸기에 그는 망설임없이 입사를 결심하게 되였다. 스스로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말하는 그는 선배교원들의 가르침과 가족들의 지지가 자신이 성장할 수 있었던 든든한 밑천이 되였다고 한다.

  심조3중에서 근무한 지도 어느덧 19년, 담임과 과임 경력을 모두 갖고 있는 김정순 교사는 ‘담임’ 경력을 교사생활중의 하이라이트로 꼽았다. 2014년 그는 '중임'을 짊어지게 되였다. 교도처 주임, 담임교사, 물리교사… 마음만 먹으면 잘 해내려고 추진하는 성격 탓에 이러한 '무모한 도전'도 가능했다고 했다. 사춘기 제자들과 함께 부대끼면서 '아이들의 마음을 잘 읽어주는 교사'가 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초중단계는 아이들이 사춘기에 들어서는 시기라 그는 매 한명 아이들의 변화에 중시를 돌리면서 그들에게 든든한 울타리를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매일 가장 먼저 반급에 도착해 교실로 들어오는 아이들의 표정을 살피는 한편 주 1회 반회를 조직해 인성교육을 진행, 이 밖에 아이들을 사무실로 불러 개별담화도 틈틈이 진행했다. 

  김정순 교사는 올해 갓 졸업시킨 '고슴도치' 제자 한명을 회억했다. 7학년 때까지만 해도 반급의 우등생이였는데 어느 순간 180도로 변해버렸다. 여러번 개별담화를 시도했지만 마음의 문을 닫아걸고 대화 자체를 거부했다. 

  수차례 가정방문을 통해 그는 학생의 가정배경에 대해 료해하게 되였다. 한국행을 한 부모님으로 인해 아이는 어릴 적부터 외할머니 손에서 자랐다. 그렇게 평화롭기 그지없었던 생활에 '불청객'이 나타났다. 술중독 외할아버지가 한국에서 귀국한 것이다. 바뀌여버린 삶의 패턴, 매일 늘어나는 외할아버지의 잔소리, 잦은 다툼으로 인해 아이의 불만은 날로 커져만 갔다.

  세차례 방문 끝에 아이가 마음의 문을 열었다. 아이는 그동안 힘들었던 심경을 토해내며 마음의 응어리들을 풀어냈다. 자신의 스트레스가 사춘기와 함께 오면서 더더욱 힘들었다는 점도 이야기했다. 그렇게 그들은 한참동안 진솔한 대화를 이어갔다. 집을 나서기 전 김정순 교사는 아이의 외할머니, 외할아버지에게 "아이가 스스로 잘 하고 있다고 느낄 수 있도록 다독여주고, 잔소리를 되도록 줄일 것"을 당부했다.  

  공부에 잔뜩 신심을 잃어버린 제자에게 자신감을 다시금 부여해주기 위해 김정순 교사는 매 시간마다 아이의 옆에 앉아 1대1 수업을 실시했다. 올해 그 아이는 우수한 성적으로 심조1중에 입학하며 김정순 교사의 정성과 사랑에 보답했다. 이렇듯 "변함없는 사랑과 믿음으로 아이의 마음을 읽어주는 것"이 고슴도치들을 다루는 비결이라고 김정순 교사는 말한다.

  학교에서 동시에 세가지 역할을 병행하면서 힘들 법도 한데 김정순 교사는 아이들의 성장을 통해 얻는 성취감, 행복감이 더더욱 크다고 한다. "엄마의 관심이 좋은 선생님을 이긴다"면서 “학창시절, 특히 사춘기 때 부모자식간에 사랑의 표현이 쌓이고 사랑의 경험과 시간들이 쌓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학교에서도 인성교육, 진로교육을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장소적, 환경적인 제약이 크기에 부모가 더더욱 적극, 열정적으로 동기부여와 사랑의 표현을 해줄 것을 희망했다.

  김정순 교사는 일선에서 교학하는 교사 신분이지만 때로는 엄마같은, 또 때로는 친구같은 역할로 '고슴도치' 제자들의 성장에 조력하고 있다.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8%
10대 0%
20대 0%
30대 22%
40대 33%
50대 22%
60대 0%
70대 0%
여성 22%
10대 0%
20대 0%
30대 11%
40대 11%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안명호진 소산촌은 안명호습지의 복지에 위치해있는데 산으로 둘러싸이고 강물을 가까이하고 있다. 최근년래 소산촌은 자연환경에 힘입어 생태관광을 힘써 발전시켰다. 안명호 호수가가 점차 북적이면서 촌민들의 생활도 날로 좋아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최근년간, 길림성 매하구시는 유명도시 창설을 통해 선후 전국문명도시, 국가위생도시, 국가생태문명건설시범도시, 국가원림도시, ‘첫 국가전역관광시범구’창설단위 등 많은 영예를 안았다. 하나하나의 국가급 칭호를 받은 이 현대화 도시의 명함은 반짝반짝 빛난다. ‘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아보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과소평가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이츠는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과임을 시작으로 담임, 학급조장, 단지부 서기, 덕육처 주임, 교도처 주임까지… 재직 24년차인 채춘옥 교사(1972년생)는 타고난 승부욕으로 여러 직무를 력임하는 와중에도 1선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으며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1996년도에 심양시조선족제4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