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북경, 92곳 대학교서 학생 60만명 귀교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9.16일 11:46
  북경의 대학교 92곳이 가을학기 수업을 시작했다. 현재 60만 명의 대학생이 이미 잇따라 캠퍼스로 돌아왔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대학교에서는‘상대적 폐쇄관리’를 실시하며 학생들에게 ‘불필요한 외출 자제'를 지도하고 있다. 북경시교육위원회 관계자는 각 대학교가 본교와 소재지의 특성을 결합한 합리적인 방역 조치를 취해 개개인이 방역에 있어 주관적 능동성과 자각성을 발휘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달에는 북경 국제비즈니스 여객 직항 노선이 순차적으로 회복되며 류학생들은 관련 규정에 따라 학교로 돌아오기 전에 집중적으로 의학 관찰을 받아야 된다.

/인민망 한국어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3기 전인대 4차 회의 북경서 개막

13기 전인대 4차 회의 북경서 개막

3월5일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4차 회의가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했다.리극강 국무원 총리가 정부업무보고를 했다. 신화통신

전국인대 대변인: 중국의 국제방역협력, 아무런 부가적 정치조건도 없다

전국인대 대변인: 중국의 국제방역협력, 아무런 부가적 정치조건도 없다

4일 저녁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4차회의 기자회견에서 장업수 대변인이 회의 일정과 전인대 관련 업무에 대해 내외신 기자의 질문에 대답했다. 장업수 대변인은 코로나19 백신은 세계적으로 공정하게 배분되고 사용돼야 하며 특히 개도국이 사용가능하고 안전하고

총서기 제일 많이 언급한 단어들:‘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총서기 제일 많이 언급한 단어들:‘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2013년부터 습근평 총서기는 8년 사이에‘량회’여러 대표단의 소조 심의에 46차례 참가했는 데 관련 연설에서 제일 많이 언급된 단어들은‘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난관공략'이였다. 출현빈도가 가장 높은 단어는 ‘발전’ 2014년, 귀주대표단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