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소학교 남성교원 모집 왜 어려울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9.16일 13:50



  성도시, 귀양시의 일부 소학교는 교원 남녀비률이 1:9이고 장춘시 전시 중소학교 전임교원 남녀비률이 약 3:7이다… 교원은 날로 사회적 존중과 부러움을 받는 직업으로 되였지만 부분적 지역 기층 중소학교 교원의 성별비률이 불균형인 문제도 점차 드러나고 있다.

  ‘녀성이 많고 남성이 적은’ 상황 여전히 존재

  교육부에서 료해한 데 의하면 최근년래 중소학교 교원 남녀비률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지는 관련 정책을 출범했고 남성교원 모집과 양성을 탐색하는 등 조치를 취했지만 이런 문제가 부분적 지역에서 여전히 존재한다고 한다.

  2019년 9월까지 장춘시의 전임교원중 중소학교 남성교원은 22.7%를 차지했고 초중학교 남성교원은 28.65%, 고중 전임교원중 남성교원은 32.6%를 차지했다.

  교육부가 올해 6월에 발부한 각급 각 류형 학교의 녀성교원, 녀성교직원수는 초중단계교육과 일반소학교 두가지 류형중 녀성교원이 남성교원에 비해 확연히 높았다.

  중국교육과학연구원 연구원 저조휘와 여러명의 최전선 교육사업자들은 중소학교 학생들의 용감, 굳은 의지와 주도면밀한 론리적 사고 및 적극적인 실천능력 등 방면의 양성에 있어 남성교원의 작용이 대체불가하다고 했다. 남녀교원 비률의 기본평형은 중소학생 심신건강 발전에 아주 중요하다.

  남성교원 모집 어려운 상황

  부분적 지역 중소학교 남성교원편제가 적은 것을 여러 방면의 원인이 있다.

  --적은 래원. “교원모집 신청자중 남성이 녀성에 비해 적다.” 이런 불균형 문제는 교육양성단계로 추적할 수 있다. 사천사범대학 통계데터에 의하면 이 학교 근 3기 본과사범졸업생중 녀성이 70%를 초과했고 2020기 본과사범졸업생중 남녀비례는 22:78이였다.

  —제한된 수입. 호남의 한 중소학교 남성교원은 갓 졸업한 대학생이 특수교원으로 뵙된 후 매달 로임과 업적로임, 보조금을 더해서 1년에 수입이 5만원을 초과하지 않는다고 표시했다.

  —인재를 남기지 못한다. 귀주의 한 농촌학교 교장은 중소학교 교원은 ‘단번에 끝이 보이는’ 직업이라고 호칭했다. 그는 직함진급이 늦고 진보공간이 적은 등 요소들이 남성의 중소학교 교원업종 진입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인정했다.

  여러 방면의 정책 출범해 불균형문제 바로잡아교육부는 다음단계에 다양한 조치를 취해 교원대오건설을 강화하고 교원대오 남녀 성별비률이 불균형한 상황을 개선할 것이라고 표시했다. 첫째는 교원대우보장기제를 보완한다. 중소학교 교원 평균로임을 현지 공무원 로임수준보다 낮지 않도록 조정한다. 둘째는 중소학교 교원직함제도 개혁을 심화한다. 최전선 일반교원 직함심의에 편향하고 중소학교 중고급 일자리 구조비률을 향상시키며 각 지역에서 일자리 구조비률내에서 직함심의를 진행하도록 지도한다. 셋째는 교원 교육체제 건설을 강화한다. 고수준의 사범대학을 건설하고 학생모집 선전강도를 높여 더욱 많은 우수한 남성들이 사범학교에 신청하도록 한다.

  //korean.people.com.cn/65106/65130/82875/15824088.html

  /인민넷 조문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17%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안명호진 소산촌은 안명호습지의 복지에 위치해있는데 산으로 둘러싸이고 강물을 가까이하고 있다. 최근년래 소산촌은 자연환경에 힘입어 생태관광을 힘써 발전시켰다. 안명호 호수가가 점차 북적이면서 촌민들의 생활도 날로 좋아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최근년간, 길림성 매하구시는 유명도시 창설을 통해 선후 전국문명도시, 국가위생도시, 국가생태문명건설시범도시, 국가원림도시, ‘첫 국가전역관광시범구’창설단위 등 많은 영예를 안았다. 하나하나의 국가급 칭호를 받은 이 현대화 도시의 명함은 반짝반짝 빛난다. ‘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아보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과소평가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이츠는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과임을 시작으로 담임, 학급조장, 단지부 서기, 덕육처 주임, 교도처 주임까지… 재직 24년차인 채춘옥 교사(1972년생)는 타고난 승부욕으로 여러 직무를 력임하는 와중에도 1선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으며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1996년도에 심양시조선족제4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