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소비 회복 플라스 성장, 경기 회복세 더욱 강력해지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0.09.16일 15:42
국가통계국에서 공포한 8월 국내 경제운행 데이터는 시장에서 가장 주목을 끄는 8월의 사회소비품 소매 총액 증가속도가 올해 처음으로 플러스 성장을 가져왔다고 현시했다.

8월의 한도액 이상 사회 소비상품 소매금액중에서 화장품류, 통신기기류, 금은진주보석류 성장이 두자리 수로 올라 갔는데 이는 미래 생활에 대한 백성들의 마음이 여유 있음을 말하며 중국의 경기 회복세가 더욱 강력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9월 15일, 장춘‧ 아리바바 1기 신 경제 생방송활동중의 문화성회가 장춘 쩌유싼(这有山) ‘동굴광장’에서 펼쳐졌다. 

전염병이 발생한 후 소비는 줄곧 경제재개를 제약하는 주요한 문제로 되였다. 8월 사회소비품 소매 총액 증가속도가 플러스로 돌아온 데는 소비를 막던 몇가지 요소가 적극적인 개선을 가져왔음을 말한다. 하나는 취업상황이 호전되고 있으며 따라서 주민 수입이 늘어나고 백성들의 소비능력이 제고된 것이다. 다른 하나는 전염병 예방통제와 경제형세가 동시에 좋아졌음을 설명하는데 주민들의 소비 신심이 안정하게 상승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실물상품 소비가 빠르게 성장할 뿐만 아니라 봉사성 소비도 신속하게 회복되고 있다. 7월 20일 국내 영화관에서 운영을 재개해서 2개월도 안되는 사이에 전국 박스오피스(票房)가 50억원을 돌파했다. 이중에서 8월하순의 박스오피스 수입 성장이 지난해 같은 시기의 90%에 가깝다. 관광, 문화오락 등 분야에 대한 각 지의 제한 조치가 가일층 개선됨에 따라 이제 남은 4개월의 소비 분야는 더 거대한 활력을 방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비와 수요의 증가는 공업성장을 이끄는 주요한 동력중의 하나이다. 전염병이 발생한 후 디지털경제를 기초로 한 새로운 소매, 무접촉 소비 등 소비의 신유망업종의 쾌속 발전은 경제의 신운동에너지가 진일보로 성장하도록 지지하고 있다. 8월 규모 이상 공업중에 첨단기술제조업은 같은 시기에 비해 7.6% 증가, 신에너지자동차의 당월 생산량은 30% 이상 증가했으며 봉사로보트, 지능시계 생산량은 당월 성장폭이 70%를 넘어섰다. / 출처: CCTV재경 / 편역: 홍옥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10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안명호진 소산촌은 안명호습지의 복지에 위치해있는데 산으로 둘러싸이고 강물을 가까이하고 있다. 최근년래 소산촌은 자연환경에 힘입어 생태관광을 힘써 발전시켰다. 안명호 호수가가 점차 북적이면서 촌민들의 생활도 날로 좋아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최근년간, 길림성 매하구시는 유명도시 창설을 통해 선후 전국문명도시, 국가위생도시, 국가생태문명건설시범도시, 국가원림도시, ‘첫 국가전역관광시범구’창설단위 등 많은 영예를 안았다. 하나하나의 국가급 칭호를 받은 이 현대화 도시의 명함은 반짝반짝 빛난다. ‘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아보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과소평가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이츠는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과임을 시작으로 담임, 학급조장, 단지부 서기, 덕육처 주임, 교도처 주임까지… 재직 24년차인 채춘옥 교사(1972년생)는 타고난 승부욕으로 여러 직무를 력임하는 와중에도 1선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으며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1996년도에 심양시조선족제4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