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7일내에 반품이 가능한 과일가게 흥기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0.09.16일 15:47
심수의 모 과일회사는 전국 4,500여개 가게에서 전부 ‘3무반품(三无退货)’규정을 실행하고 있다. 즉 무령수증, 무실물, 무리유 반품이다.

이 회사의 과일을 구매한 후 마음에 들지 않으면 령수증이 없어도 또는 먹어 본 것이라 해도 반품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회사의 이름은 백과원(百果园)이다.

올해 상반기 전염병이 발생한 후 온라인 과일 판매량이 급증했다. 백과원에서는 온라인의 ‘3무반품’ 시간을 원래의 24시간에서 7일로 수정했다. 반품량이 엄청 많아지겠는데 감당해낼 수 있을가?

2017년부터 백과원에서는 전국적으로 동시에 온오프라인 ‘3무반품’ 규정을 전면 보급했는데 판매량이 폭증했다. 2017년 회사의 년판매액이 68억원, ‘3무반품’률이 0.59%였으며 2018년의 년판매액이 100억원 ‘3무반품’률이 0.62%였으며 2019년의 년판매액은 120억원 ‘3무반품’률이 0.53%였다.

백과원이 소비자들의 신임을 얻게 된 배후에는 방대한 기술적인 지지가 있기 때문이다. 구입원천으로부터 저온류통과정중의 신선도 유지, 그리고 가게 경영에 이르기까지 제품에 대한 자신이 있었기 때문에 ‘3무반품’을 실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수 있게 되였다.

백과원은 ‘3무반품’이란 신용으로 시장을 점령하게 되였다.

백과원회사의 규정에 따라 ‘3무반품’의 손실은 가게와 회사에서 각기 50%씩 감당하도록 했다. 반품이 많아지면 가게 리윤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된다. 몇달전에 심수 복전구의 모 가게의 반품이 돌연 많아졌는데 단골손님들의 반품이 많아졌을 뿐만 아니라 새 고객들의 반품도 적지 않았다.

조사를 거쳐 이 백과원 가게 점장 진방우는 어떤 이가 시스템의 약점을 리용하여 타인의 구좌번호로 반품을 신청하고 전액환불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올 3월 이후 전국적인 환불액이 약 백분의 60%—70% 증가했는데 계속 오르는 추세였다.

이에 백과원에서는 기술적인 중단과 대항 조치를 대고 가상번호를 사용하는 비정상 사용자에 대한 실명 인증을 함으로써 부분 소비자들의 악의적인 사기행위를 제지했다. /출처: CCTV재경 / 편역: 홍옥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안명호진 소산촌은 안명호습지의 복지에 위치해있는데 산으로 둘러싸이고 강물을 가까이하고 있다. 최근년래 소산촌은 자연환경에 힘입어 생태관광을 힘써 발전시켰다. 안명호 호수가가 점차 북적이면서 촌민들의 생활도 날로 좋아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아름답고 생태적이며 살기 좋은 도시― 매하구

최근년간, 길림성 매하구시는 유명도시 창설을 통해 선후 전국문명도시, 국가위생도시, 국가생태문명건설시범도시, 국가원림도시, ‘첫 국가전역관광시범구’창설단위 등 많은 영예를 안았다. 하나하나의 국가급 칭호를 받은 이 현대화 도시의 명함은 반짝반짝 빛난다. ‘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팬데믹 돌아보니 마스크 깔본 게 참 아쉽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아보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이 과소평가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이츠는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학생들과 함께 하는 1선교학이 좋아

과임을 시작으로 담임, 학급조장, 단지부 서기, 덕육처 주임, 교도처 주임까지… 재직 24년차인 채춘옥 교사(1972년생)는 타고난 승부욕으로 여러 직무를 력임하는 와중에도 1선만큼은 손에서 놓지 않으며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1996년도에 심양시조선족제4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