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탁구 ‘16센치메터 이상 토스’ 룰 바뀌나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9.29일 09:42



그동안 경기중 선수 사이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탁구 서브 ‘16센치메터 이상 토스’ 룰은 바뀔 것인가?

국제탁구련맹(ITTF)이 일본의 제안을 받아들여 탁구 토스 룰을 바꾸는 방안을 놓고 전세계 회원국 온라인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여서 귀추가 주목된다. 실업팀 한 관계자는 27일 “최근 일본탁구협회가 국제탁구련맹에 탁구 서브 토스를 최소한 머리 우까지 올리는 방안을 제안해 련맹이 29일 200개 국이 넘는 회원국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탁구협회도 이런 방안에 따라 국내 실업팀들을 상대로 이에 대한 찬성 여부를 조사중이다.

현재 규정에 따르면 탁구 선수들은 서브 토스 때 자신의 손바닥에서 최소한 16센치메터 이상 공을 수직으로 띄워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심판에게 일단 경고를 받으며 재차 그럴 경우 폴트(发球失误)를 먹고 실점하게 된다. 중국 선수들이 맞붙은 2012 영국 런던올림픽 녀자단식 결승 때 정녕이 16센치메터 이상 토스 룰을 어겼다는 리유로 폴트 2개를 먹은 뒤 울면서 서브를 넣는 장면이 텔레비죤을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돼 한바탕 란리가 난 적이 있다고 탁구인들은 말한다. 당시 리효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탁구에는 비디오 판독이 없고 선수가 16센치메터를 토스했는지 심판이 판단하기도 애매하다. 때문에 심판에 따라 특정선수가 불리익을 당할 수 있고 경기 때 론란이 될 수 있다. 한 감독은 “하도 서브로 장난을 치니까 일본탁구협회가 공정하게 하자는 의미에서 머리우로 띄우자고 제안한 것 같다.”며 “머리우 토스 룰로 바꾸면 탁구 판도가 달라질 수 있다. 가령 서브 뒤 3구 때 찬스가 덜 오고 랠리가 길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다른 한 감독은 “서브를 머리 우로 높게 띄우면 상대 리시브(接发球) 박자를 교란할 수 있는 장점이 있고 지금처럼 16센치메터 정도로 덜 낮게 던지면 서브를 넣는 선수가 테크닉(技巧)을 발휘해 상대를 속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탁구 서브 토스 룰을 바꾼다고 특정 국가나 선수가 유리한 것은 아니며 선수마다 다를 것”이라고 했다.

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67%
50대 33%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칼럼] 안중근과 할빈

[칼럼] 안중근과 할빈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 30분 할빈역에서 3발의 총성이 울렸다. 메이지유신과 일본 근대화의 주역이자 대한제국 멸망의 주범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을 약관 31세의 청년 안중근이 쓰러뜨리는 순간이였다. 당시 안중근의사가 쏜 총은

95세 로모, 머리 만져 아들 넷 구분!

95세 로모, 머리 만져 아들 넷 구분!

사천성의 95세 할머니가 청각과 시력이 떨어져 아들 넷을 구분하려면 머리를 만져보는 방법 밖에 없다. 머리를 만져보는 것만으로도 할머니는 아들들을 바로 구분할 수 있다. 그중 한 아들은 어머니가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일부러 머리를 짧게 잘랐다고 말했다. 네티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 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 발행회의 열려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 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 발행회의 열려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발행회의가 18일, 목단강시 조선민족예술관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전성 각지 시현에서 온 근 20명의 조선족로년협회 회장들이이날 회의에 참가했다. 조선족동포사회의 최대 군중단체조직인 로년협회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