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아시아나항공 인천-할빈 운항 재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0.09일 08:43



  국경절과 추석이 겹친 황금련휴의 첫날인 1일 오전 9시50분, 한국 아시아나항공의 인천-할빈 OZ339 항공편이 할빈태평국제공항에 서서히 착륙했다. 이는 코로나사태로 지난 3월28일부터 중단되였던 인천-할빈 항로의 운항재개를 의미하는 뜻깊은 순간이였다.





  이날 오전 8시부터 할빈출입경변방검사소 민경들을 비롯한 공항 여러 관련부서 직원 및 방역일군들과 아시아나 할빈공항지점의 박창근지점장을 위시한 4명 직원들은 방호복장을 착용하고 철저한 방역절차를 준수하며 변방검사대청에 각종 소독용품을 비치하는 등 승객맞이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었다. 이번 OZ339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은 도합 220명, 그중 10명의 어린이와 1명의 영아도 포함되였다. 공항 관계부문의 분류와 류행병학조사를 마친 승객들이 륙속 변방검사대청에 모습을 나타냈다. 어떤 승객들은 여러 개의 마스크를 착용하고 어떤 승객들은 방호복에 보호안경까지 착용하기도 했다. 모두 려로에 지친 모습이였지만 안전하게 귀국했다는 기쁨만은 감추질 못했다.





  12시50분, 마지막 승객이 변방검사대청을 떠나며 이날 공항 모든 관계부문 일군들의 공동한 노력으로 승객영접임무를 원만하게 완수하게 되였다.

  13시 21분 할빈-인천 OZ340 항공편이 57명의 승객을 싣고 할빈태평국제공항을 리륙 하는 순간 박창근지점장을 비롯한 아시아나항공 할빈공항지점 직원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핵산검사결과 이날 입국한 220명 승객 전원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 인천-할빈 항로는 10월1일부터 매주 목요일 왕복운항을 하게 된다.





  /흑룡강신문 진종 기자 (사진 아시아나항공 할빈공항지점 제공)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라이브온’ 황민현X정다빈, 비주얼 극상 조합이란 이런 것

‘라이브온’ 황민현X정다빈, 비주얼 극상 조합이란 이런 것

'라이브온' 황민현과 정다빈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JTBC 미니시리즈 ‘라이브온’의 서연고 방송부장 고은택 역의 황민현과 SNS 셀럽 백호랑으로 분한 정다빈의 카메라 밖 순간이 11월 29일 공개됐다. 황민현(고은택 역)과 정다빈(백호랑 역)의 훈훈한 비주얼이 흐뭇

얼음 기포? 진짜 신기하다!

얼음 기포? 진짜 신기하다!

최근 흑룡강성 막하시의 기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관음산풍경구 련화호의 수면이 완전히 얼었습니다. 얼음을 통해 하얀색 기포가 얼음사이에 낀 '얼음기포'를 볼 수 있습니다. 전문가의 소개에 따르면 '얼음기포'는 호수밑의 메탄가스가 상승하는 과정에서 낮은

휴대폰의 손전등, 조명 외에도 많은 기능 있다는 걸 알고 계셨나요?

휴대폰의 손전등, 조명 외에도 많은 기능 있다는 걸 알고 계셨나요?

신분증 진위 판별 신분증은 한 사람의 신분증명이다. 하지만 신분증도 가짜가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핀별해야 할가? 사실 휴대폰 손전등으로 휴대폰 오른쪽 하단을 비추면 쉽게 알 수 있다. 진짜 신분증이라면 정방형의 작은 그림자가 생긴다. 이 그림자는 개인정보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