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국경절 연휴 관광객 분실물 1위는?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10.09일 09:30



분실물 순위 1위는 신분증

아이들 숙제 분실 문의↑

올해 1월 춘절 이후 최장 기간의 국경절 연휴에 들뜬 나머지 유독 올해 황금 연휴에는 분실물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중국 최대의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携程网)에서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7일 계면신문(界面新闻)은 씨트립의 국경절 관광객 분실물 순위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가족 여행 위주였던 이번 국경절 연휴에 관광객들이 소지품을 가장 많이 잃어버린 곳은 다름아닌 호텔이었다.

추석과 국경절이 만난 연휴였고, 오랜만에 즐기는 자유로운 연휴였기 때문이었을까 공식적인 연휴 첫 날인 10월 1일 하루에만 무려 6만 건이 넘는 분실물 신고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보다 약 13% 이상 많은 양이었다.

씨트립에 따르면 사람들이 가장 많이 잃어버린 물품은 다름아닌 신분증이었다. 그 뒤로 보조 배터리, 열쇠, 안경, 옷 등이 차지했다. 다소 예상하지 못한 물품으로는 결혼반지, 화장품, 아이 숙제, 마우스, 약 등이 있었고 심지어는 날짜(예약 날짜), 방향감(호텔을 찾지 못함) 등도 순위에 올랐다.

지역별로의 특색이 뚜렷했다. 물건을 잘 잃어버리는 사람들은 시안, 충칭, 광동, 칭다오, 베이징, 우한, 정저우, 상하이, 하얼빈 순으로 많았다. 베이징 관광객이 가장 많이 잃어버린 제품은 마우스와 보조 배터리 등의 전자 제품이었고 상하이의 경우 화장품을 가장 많이 잃어버렸다.

특히 올해는 특이하게도 자녀의 숙제를 잃어버렸다고 분실물 센터에 연락하는 사람이 많았다. 30대의 여성들이 대부분이었다.

한편 올해는 예년과 달리 신분증이 곧 통행증으로 사용해야 하는 특수 상황에도 전국적으로 유독 신분증을 분실한 사람이 많았다.

올해 국경절 연휴 여행 수요는 첫날부터 남달랐다. 국경절 연휴 첫 날에만 전국적으로 9700만 명의 관광객이 관광명소에 몰렸고 이미 지난해의 73.8%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북경강어헌로인의 집(北京康语轩老年公寓) 원장 김은경의 이야기 “양로원은 사랑과 정을 베푸는 곳이라기보다 로인들의 존엄 있는 삶을 지켜주는 곳입니다. 양로원에 모신다고 불효한 게 아닙니다. 전문지식을 가진 료양보호사들의 도움으로 로인들의 고통과 그 가족들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 문재인 대통령, 왕의 외교부장 회견

한국 문재인 대통령, 왕의 외교부장 회견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1월 26일 서울에서 한국을 공식방문하고 있는 왕의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났다. 왕의 외교부장은 먼저 문재인 대통령에게 습근평 주석의 구두 메시지를 전했다. 왕의 외교부장은 량국 수반의 전략적인 리더 하에 중국과

"스키장 닫아야"vs"부분 개장하자" 코로나에 갈라진 유럽의 겨울

"스키장 닫아야"vs"부분 개장하자" 코로나에 갈라진 유럽의 겨울

오스트리아·스위스, 성탄 대목 맞아 개장 주장…독일·이탈리아 반대 "리프트·술집 운영 안하고 개장" 예고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 겨울 '진앙'으로 지목된 일부 스키장이 '시즌'을 맞아 개장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워싱

대련서 중한기업 경영지원 세미나 개최

대련서 중한기업 경영지원 세미나 개최

대련지역 중한기업을 대상으로 한 경영지원 세미나가 11월 26일 대련 은범호텔에서 열렸다. 코트라 대련무역관, 한국주대련령사출장소, 대련시창신창업창투써비스중심, 금보신구관리위원회가 공동 주최한 세미나에 중국기업 30개 사와 한국기업 30개 사 대표들이 참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