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냉동보관 1년 된 식재료 먹고 일가족 7명 사망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10.12일 04:22
중국의 한 일가족 9명이 이번 국경절 연휴에 모여 식사를 한 뒤 7명이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11일 텅쉰망(腾讯网)에 따르면 지난 5일 헤이룽장성의 지시시(鸡西)의 한 농촌마을에서 친척 9명이 함께 직접 만든 솬탕(酸汤)을 먹었다. 솬탕은 구이저우 성의 대표 음식으로 일종의 발효 음식으로 시큼한 맛이 나는 찌개 종류라 할 수 있다. 여기에는 옥수수가루를 반죽 후 발효시켜 면처럼 만들어 같이 끓인다.

경찰이 확인한 결과 이들이 먹은 솬탕에는 냉동한 지 1년된 식자재를 함께 들어있었고 이 식자재가 식중독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로 현지 공안기관이 현장 감식을 통해 확인한 결과 사이안화물, 농약 종류인 인, 쥐약 등의 사망을 유발할 만한 독극물이 발견하지 않아 제 3자가 음식에 독을 탔을 것이라는 가능성은 배제되었다.

남은 음식을 조사한 결과 아플라톡신이 다량 검출되었다. 이 균은 누룩곰팡이의 버섯 종에 의해 생성되는 진균독으로 곰팡이에서 나오는 독소다. 함께 음식을 먹은 9명 중 7명은 사망했고 나머지 2명은 아직까지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아플라톡신은 28~38도의 온도에서 자생하는 균으로 평소에는 육안으로 확인되지 않는다. 그러나 감암을 유발할 수 있고 1mg의 양으로도 치명적이며 20mg의 양으로는 성인을 사망에 이르게 하는 강력한 독성을 갖고 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칼럼] 안중근과 할빈

[칼럼] 안중근과 할빈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 30분 할빈역에서 3발의 총성이 울렸다. 메이지유신과 일본 근대화의 주역이자 대한제국 멸망의 주범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을 약관 31세의 청년 안중근이 쓰러뜨리는 순간이였다. 당시 안중근의사가 쏜 총은

95세 로모, 머리 만져 아들 넷 구분!

95세 로모, 머리 만져 아들 넷 구분!

사천성의 95세 할머니가 청각과 시력이 떨어져 아들 넷을 구분하려면 머리를 만져보는 방법 밖에 없다. 머리를 만져보는 것만으로도 할머니는 아들들을 바로 구분할 수 있다. 그중 한 아들은 어머니가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일부러 머리를 짧게 잘랐다고 말했다. 네티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 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 발행회의 열려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 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 발행회의 열려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발행회의가 18일, 목단강시 조선민족예술관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전성 각지 시현에서 온 근 20명의 조선족로년협회 회장들이이날 회의에 참가했다. 조선족동포사회의 최대 군중단체조직인 로년협회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