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청도, 이미 560여만명에 핵산검사... 북경같은 상황은 오지 않을것이라 하는 리유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0.14일 14:30



  13일 20시 30분까지 청도시는 이미 밀접접촉자 532명을 추적했으며 전부 집중격리관찰을 실시하고 두차례의 핵산검사를 완성했다. 첫 검사에서 9명이 양성반응을 보여 제때에 공개한 외에 기타는 모두 음성반응이다. 밀접접촉자와 가까이 했던 사람은 217명, 전부 집중격리관찰을 실시하고 두차례 핵산검사를 한 결과 전부 음성반응을 보였다. 859명 일반접촉자에 대해 전부 핵산검사를 한 결과 음성반응을 보였다. 의료기구인원, 입원환자 및 간호인원 204301명이 핵산검측을 받았는데 197120명이 결과가 나왔고 전부 음성이다. 사회구역의 539만 7152명이 이미 검측을 받았는데 183만 6390명이 결과가 나왔고 전부 음성이다.



  청도시의 대규모핵산검사의 결과로 볼때 이번 발병규모는 크지 않을것이라고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오존우 역학수석전문가가 말했다. 그는 청도에서 병례가 나타났을때 퍼그나 걱정했다고 말했다. 특히 만약 환자가 주동적으로 사회구역 문진에서 진료받았을 경우 앞으로 일정한 수량의 병례가 나타날수 있음을 말해준다고 했다. 그러나 청도의 병례는 주로 병원에 집중돼 북경 신발지와 신강과 같은 규모에 이르지는 않을것이라고 그는 분석했다.

  /흑룡강신문 위챗 계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5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칼럼] 안중근과 할빈

[칼럼] 안중근과 할빈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 30분 할빈역에서 3발의 총성이 울렸다. 메이지유신과 일본 근대화의 주역이자 대한제국 멸망의 주범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을 약관 31세의 청년 안중근이 쓰러뜨리는 순간이였다. 당시 안중근의사가 쏜 총은

95세 로모, 머리 만져 아들 넷 구분!

95세 로모, 머리 만져 아들 넷 구분!

사천성의 95세 할머니가 청각과 시력이 떨어져 아들 넷을 구분하려면 머리를 만져보는 방법 밖에 없다. 머리를 만져보는 것만으로도 할머니는 아들들을 바로 구분할 수 있다. 그중 한 아들은 어머니가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일부러 머리를 짧게 잘랐다고 말했다. 네티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 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 발행회의 열려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 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 발행회의 열려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발행회의가 18일, 목단강시 조선민족예술관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전성 각지 시현에서 온 근 20명의 조선족로년협회 회장들이이날 회의에 참가했다. 조선족동포사회의 최대 군중단체조직인 로년협회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