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맨시티 ‘메시 영입’ 다시 노린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10.15일 10:10
래년 이적 시장서 도전

맨체스터 시티가 2021년 여름 이적시장에서 다시한번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영입을 노린다.

메시에게 2019-2020 시즌은 최악의 시즌이였다. 팀이 유럽축구련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2대8로 대패했다. 프리메라리가 우승도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에 내줬다.



결국 메시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이적 선언을 했다. 구단에 팩스를 보내 의사표현을 했다. 그 후 옛 스승 펩 과르디올라가 있는 맨시티와 강력하게 련결됐다. 그러나 이적은 구체화 되지 않았고 메시는 사랑하는 팀에 남겠다며 끝내 잔류 선언을 했다.

그러나 맨시티는 아직 메시를 놓지 않았다.

10일, 스페인매체 마르카는 “여전히 맨시티가 메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맨시티는 메시의 계약이 만료되는 2021년 6월 그에게 계약서를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매체는 “메시가 바르사와 계약 연장을 할 가능성은 적다. 그러나 맨시티는 자금력이 풍부한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구단과 메시 영입 경쟁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메시는 로날드 쿠만의 바르사에서도 주축으로 뛰고 있다. 올 시즌 3경기에 나서 1꼴을 기록중이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칼럼] 안중근과 할빈

[칼럼] 안중근과 할빈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 30분 할빈역에서 3발의 총성이 울렸다. 메이지유신과 일본 근대화의 주역이자 대한제국 멸망의 주범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을 약관 31세의 청년 안중근이 쓰러뜨리는 순간이였다. 당시 안중근의사가 쏜 총은

95세 로모, 머리 만져 아들 넷 구분!

95세 로모, 머리 만져 아들 넷 구분!

사천성의 95세 할머니가 청각과 시력이 떨어져 아들 넷을 구분하려면 머리를 만져보는 방법 밖에 없다. 머리를 만져보는 것만으로도 할머니는 아들들을 바로 구분할 수 있다. 그중 한 아들은 어머니가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일부러 머리를 짧게 잘랐다고 말했다. 네티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 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 발행회의 열려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 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 발행회의 열려

흑룡강성 조선족로년협회친목회사업좌담회 및 '로년세계'잡지발행회의가 18일, 목단강시 조선민족예술관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전성 각지 시현에서 온 근 20명의 조선족로년협회 회장들이이날 회의에 참가했다. 조선족동포사회의 최대 군중단체조직인 로년협회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