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혼란상 배후의 진상…미국식 방역의 '워털루'" [신화국제시평]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0.23일 08:49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월 하루 평균 5만5천 명으로 집계됐다. 10월16일에는 7만 명을 돌파해 7월 중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의 확진자는 820만 명, 사망자는 22만 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인구는 세계 인구의 4%에 불과하지만 미국의 확진자 및 사망자 수는 세계 전체의 20% 이상을 차지한다. 미국 언론이 미국식 방역을 최종적인 패배를 비유하는 ‘워털루(Waterloo)’로 표현한 것도 과언이 아니다.

  미국식 방역은 처음부터 혼란투성이였다. 처음에는 자국산 진단키트의 효용성에 문제가 있음에도 세계보건기구(WTO)가 제공하는 진단키트 사용을 거절해 1개월이 넘는 검사 추적 골든타임을 허비했고, 나중에는 연방정부기구의 무능으로 인한 방역 물품과 의료진 부족의 혼란에 빠졌다.

  아 카데미상을 수상한 알렉스 기브니 감독의 다큐멘터리 ‘Totally Under Control’이 최근에 개봉했다. 이 다큐멘터리는 코로나19 발발에서 통제 불능에 이르기까지 미 정부의 반응과 조치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정부의 무능을 신랄하게 파헤쳤다. 이 다큐가 다수의 영화 평론 사이트에서 100% 인정을 받은 것은 대중의 긍정을 방증한다. 미국 시사주간지 디 애틀랜틱(The Atlantic) 9월호는 ‘방역이 어떻게 미국을 무너뜨렸는가’라는 제목의 장편 사설을 게재해 “충분한 경고가 있었음에도 미국은 코로나19 통제의 모든 기회를 낭비했다”고 지적했다.

  미국식 방역 '워털루'배후의 가장 큰 진상은 정치가 과학 위에 군림한다는 것이다. 자신의 코로나19 대응 실책을 감추기 위해 정치인들은 외국에 책임을 전가하고, 대내적으로 기만을 일삼았다. 귀에 거슬리는 말을 한 과학자와 전문가들은 냉대를 당하거나 퇴출당했다. 릭 브라이트 전 미국 생물의약첨단연구개발국(BARDA) 국장은 백악관이 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하는 것에 반대한 이유로 해임됐다. 과감하게 직언한 백악관 의학 고문 안토니 파우치 박사는 수차례 진상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당국으로부터 방송 출연을 금지당했다.

  미국식 방역 '워털루' 배후의 또 다른 진상은 정치 업적이 생명 위에 군림한다는 것이다. 지난 4월과 5월, 미국의 코로나19 통제 상황이 호전되는 기미가 보이기 시작하자 연방 및 많은 주정부는 경기 침체가 정치적 치적에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전문가의 반대를 무시한 채 경제 재개를 강행했다. 이후 그에 따른 악영향으로 코로나19가 급속하게 재확산하면서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세계 1위에 등극했다.

  미국식 방역 '워털루'배후의 가장 황당한 점은 선거가 코로나19 위에 군림한다는 것이다. 코로나19 기간 대규모의 집회가 심각한 후폭풍을 초래할 것이라는 전문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정치인들은 표심을 잡기 위해 제멋대로 행동했다. 수많은 사람들이 참가하는 선거 유세가 잇달아 열렸고 많은 참여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탓에 유세 현장은 바이러스 전염의 온상으로 전락했다. 한 전문가는 대규모 선거 유세는 미국의 코로나19 숫자가 고공행진하는 중요한 원인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미국의 방역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 워싱턴대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최근 모델을 통해 현 추세대로라면 내년2월1일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39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했다. 데이터 배후에는 살아있는 생명이 있다. 파우치 박사는 이들 숫자가 대중을 일깨울 수 있길 희망했다. 미국 국민이 자신과 가족을 보호하는 조치를 취해 미국식 방역 '워털루' 초래된 아픔을 줄이길 희망해 본다.

/중국망 한국어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라이브온’ 황민현X정다빈, 비주얼 극상 조합이란 이런 것

‘라이브온’ 황민현X정다빈, 비주얼 극상 조합이란 이런 것

'라이브온' 황민현과 정다빈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JTBC 미니시리즈 ‘라이브온’의 서연고 방송부장 고은택 역의 황민현과 SNS 셀럽 백호랑으로 분한 정다빈의 카메라 밖 순간이 11월 29일 공개됐다. 황민현(고은택 역)과 정다빈(백호랑 역)의 훈훈한 비주얼이 흐뭇

얼음 기포? 진짜 신기하다!

얼음 기포? 진짜 신기하다!

최근 흑룡강성 막하시의 기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관음산풍경구 련화호의 수면이 완전히 얼었습니다. 얼음을 통해 하얀색 기포가 얼음사이에 낀 '얼음기포'를 볼 수 있습니다. 전문가의 소개에 따르면 '얼음기포'는 호수밑의 메탄가스가 상승하는 과정에서 낮은

휴대폰의 손전등, 조명 외에도 많은 기능 있다는 걸 알고 계셨나요?

휴대폰의 손전등, 조명 외에도 많은 기능 있다는 걸 알고 계셨나요?

신분증 진위 판별 신분증은 한 사람의 신분증명이다. 하지만 신분증도 가짜가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핀별해야 할가? 사실 휴대폰 손전등으로 휴대폰 오른쪽 하단을 비추면 쉽게 알 수 있다. 진짜 신분증이라면 정방형의 작은 그림자가 생긴다. 이 그림자는 개인정보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