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특색있는 중국료리 명소를 꿈꾸는 청도 本帮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1.20일 12:25
  



▲사진설명: 청도오상향우회 김용성 회장이 김유준 사장과 함께

  지난해 11월에 오픈해 짧은 시간내 특색있는 중국료리집으로 많이 알려져 있는 청도 번방차이(本帮菜) 음식점 김유준 사장은 조선족들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번방차이는 청양구 흥양로에 위치, 2층 구조 400제곱미터 면적에 해산물을 비롯한 청도 현지 료리를 위주로 동북료리, 사천료리, 호남료리 등 다양한 료리를 취급하고 있다. 매운맛, 단맛, 신맛, 담백한 맛 등 고객의 취향에 따라 맛도 여러가지이다.



  김유준(36세, 흑룡강성 오상시) 사장은 7살 때부터 부모를 따라 청도에 와서 생활하다보니 일찍 청도 현지료리에 익숙했다. 어려서부터 료리에 흥취를 가진 김 사장은 누구한테 배우지 않아도 척척 입맛에 맞는 료리를 만들어내군 했다.

  성인이 된 후에도 김 사장은 료리에 매료되어 오래동안 하던 직장을 그만두고 료리학원에서 전문 료리를 배우기도 했다. 연후 여러 식당에 취직해 현장에서 원자재를 엄선하고 료리하는 방법과 기술, 료리의 맛과 색갈을 내는 세부까지 하나하나 실천해나갔다.

  지금은 자체로 식당을 운영하지만 여전히 료리솜씨를 연마하기에 게으르지 않는다. 하여 주방장이 바꿔어도 맛은 계속 그대로 유지해 이 식당을 자주 찾는 손님들은 엄지를 내밀군 한다.

  쉽지 않게 젊은 조선족이 운영하는 중국료리집이 또 하나의 대안이 될지 기대해본다.

  / 흑룡강신문 연해뉴스 김명숙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17%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17%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문재인 한국대통령 비롯 대상에 이름 올린 조선족 리선호 회장

문재인 한국대통령 비롯 대상에 이름 올린 조선족 리선호 회장

조선족동포가 최초로 ‘한국을 이끄는 혁신리더 대상’을 수상해 자랑이 되고 있다. 주인공은 리선호 한중실크로드국제교류협회장. 리선호 회장은 그동안 급변하는 글로벌 무한경쟁시대에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 국가 경쟁력 제고의 견인차 역할을 한 공로가 인정받아

단동시조선족로인협회, 2020년 총화대회 가져

단동시조선족로인협회, 2020년 총화대회 가져

12월 3일, 단동시조선족로인협회가 대련만식당에서 년말총화대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차기준 회장이 협회 지도부를 대표해 2020년 협회 사업보고와 재무보고를 했다. 그는 “로인들은 온라인 장기자랑, 단동라지오텔레비죤방송국 ‘어머니 솜씨’ 프로그램 출연을 통

한국 코로나에 '워킹맘 취업자' 5.5%↓…임시·일용직 13만4천명↓

한국 코로나에 '워킹맘 취업자' 5.5%↓…임시·일용직 13만4천명↓

주당 평균 취업시간 32.4시간…자녀 어리고 많을수록 고용률↓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워킹맘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5.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지역별 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