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오스트랄리아 테니스경기 변수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1.27일 10:08
  



  해마다 1월 중순에 개막하던 오스트랄리아 오픈 테니스대회가 래년에는 례년보다 1주 혹은 2주 정도 늦게 시작할 가능성이 커졌다.

  AP통신은 26일 “오스트랄리아 빅토리아주 체육관광부의 마틴 파쿨라 장관이 2021년 오스트랄리아오픈에 대해 ‘예정된 개막 날자보다 늦게 시작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래년 오스트랄리아오픈은 현재 1월 18일에 개막할 예정이지만 약 1주 혹은 2주 정도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파쿨라 장관은 “현재로서는 그 정도 짧게 미뤄질 가능성이 크지만 올해 프랑스오픈이 5개월 정도 늦게 열리고 윔블던은 취소된 사례도 있기 때문에 좀 더 상황을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오스트랄리아오픈 개막일이 류동적인 것은 역시 코로나19 때문이다.

  올해 대회는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류행하기 전인 1월에 진행됐으나 래년 대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여러 변수에 직면해있다.

  오스트랄리아 입국자들은 의무적으로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1월 중순에 개막하는 오스트랄리아오픈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최소한 올해 12월말까지 오스트랄리아 입국을 마쳐야 한다.

  그러나 빅토리아주정부에서 최근 1월 테니스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오스트랄리아 입국을 올해 12월에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고 현재 선수들의 자가 격리 기간을 14일에서 10일로 단축하는 방안 등이 론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5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조선족민족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대학과 회사 손잡았다

조선족민족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대학과 회사 손잡았다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 장면 4월 22일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식 및 연변대학 예술학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10년래 5만2000여 미리리터 헌혈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10년래 5만2000여 미리리터 헌혈

헌혈하고 있는 연길시북산가두 공청단사업 판공실 서기 박세걸 20일 함께 헌혈한 북산가두 뢰봉반 ‘벽수람천’자원봉사분대 13명 성원 20일 이른 아침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당건설사업 판공실 주임 장련기, 공청단사업 판공실 서기 박세걸 등 13명 뢰봉반 자원봉사자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 핵산증명 대체할 수 없다 ​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 핵산증명 대체할 수 없다 ​

문: 신종코로나바이러스백신을 접종한 후 얼마 지나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저항할 수 있는 항체가 생길가? 백신 림상실험연구에 의하면 2번째 시제를 접종하여 약 2주일이 지난 후 비교적 좋은 면역효과를 산생할 수 있다고 한다. 문: 백신을 접종한 후 핵산검사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