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담배 피우면 코로나 백신이..." 흡연자들에게 최악의 소식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1.27일 13:47



흡연을 할 경우 호흡기 바이러스 백신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연구진은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전자담배나 연초 흡연자는 호흡기 세포속 면역 유전자에 변화가 생긴다.

  결국 비흡연자에 비해 감염에 취약해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연초보다 전자담배 흡연자에게 면역 기능 억제의 변화가 두드러졌다.



  연구는 독감 감염에 중점된 것이였다. 하지만 코로나19 역시 류사한 호흡기 바이러스라는 점에서 면역반응을 약화할 있다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이번 연구는 흡연자가 독감 등 호흡기 바이러스 백신을 맞아도 효과가 떨어질 수있는 결과라고 메건레블리 교수는 설명했다.

  전자담배가 연초보다 안전하다고 여겨서는 안된다고도 경고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후룬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최신판 ‘후룬리포트(胡润百富榜)’에 조선족기업인이 이름을 올려 눈길이 쏠리고 있다. 전국적으로 총 2398명이 이 순위에 올랐는데 25명이 흑룡강지역에서 왔으며 지난해보다 8명 늘었다. 이 명단에서 눈길 끄는것은 흑룡강출신 조선족기업가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코로나 19, 어린이가 어른보다 전파 확률 높다 (연구)

코로나 19, 어린이가 어른보다 전파 확률 높다 (연구)

어린이가 어른보다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전파할 확률이 훨씬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중국동제의과대학, 미국 플로리다 대학교 등 연구진은 2019년 12월 2일 ~ 2020년 4월 16일 사이, 코로나 19 확진 사례가 나왔던 2만 7천여 가구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어린

유엔, 중국 음력 소띠해 특별판 우표 발행

유엔, 중국 음력 소띠해 특별판 우표 발행

이는 유엔우정관리국에서 제공한 음력 음력 신축년 특별판 우표 포스트이다. 1월 22일, 유엔우정관리국은 뉴욕에서 중국 음력 신축년 특별판 우표를 발행한다. 이는 2021년 음력 새해를 경축하기 위해서이다. 유엔우정관리국은 2010년 5월, 처음으로 중국 12간지를 내

문화 설맞이용품 백성들에게 선물

문화 설맞이용품 백성들에게 선물

음력설이 다가오면서 절강성 항주시 여항구 중태가두 여러 마을들의 설 분위기가 점차 무르익어가고 있다. 기층 당원지원자들이 전통문화 애호가들과 함께 창문 장식용 전지를 오리고 춘련을 쓰며 복자를 붙이는 등 다양한 설맞이 행사를 펼쳐 백성들에게 풍부한 문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