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조선
  • 작게
  • 원본
  • 크게

멕시코 한류, 그림책으로 잇는다…번역대회 첫 개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1.30일 10:32
 스페인어로 우리 그림책 번역한 10개 작품 시상



멕시코서 제1회 한국 그림책 번역대회 개최

  다채로운 이야기를 담은 한국의 우수한 그림책을 멕시코에 소개하기 위한 한국 그림책 번역대회가 멕시코에서 열렸다.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은 29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의 대사관저에서 올해 처음 개최된 그림책 번역대회의 시상식을 진행했다.

  지난 9월 시작된 이번 대회는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 한국지부(KBBY)가 선정한 한국 대표 그림책 20종을 참가자들이 스페인어로 번역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관심 있는 현지인 300여 명이 참가를 신청해 최종적으로 135명이 주어진 작품을 번역했으며, 이중 10명이 입상했다.

  한강 소설 '채식주의자'를 스페인어로 번역한 윤선미, 구병모의 '위저드 베이커리'를 옮긴 멕시코 출신 샤니아 힐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상금 2만페소(약 110만원)와 부상이 주어지는 대상은 한 가족의 사계절을 그린 영민의 '단란한 가족 바비아나'를 옮긴 발레리아 오로스코에게 돌아갔다.



멕시코 한류, 그림책으로 잇는다

  이밖에 백희나 '알사탕', 정진호의 '위를 봐요!', 윤지회의 '우주로 간 김땅콩' 등을 스페인어로 옮긴 아마추어 번역가들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세종학당에서 5년간 공부한 한국어 실력으로 이억배의 '비무장지대에 봄이 오면'을 번역해 우수상을 탄 다넬리 마르티네스는 "번역을 위해 한국의 지리를 공부하고 비무장지대를 다룬 다큐멘터리도 봤다"고 말했다.

  그는 "슬픈 역사를 다룬 이 책을 멕시코 어린이들도 읽으면 좋을 것 같다"고 희망했다.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한국어 공부로 이어졌다는 장려상 수상자 메간 리베라도 엄마의 이야기를 다룬 조은수의 '악어 엄마'를 멕시코 독자들과 함께 읽고 싶다고 말했다.

  문화원은 이번 대회를 통해 번역된 그림책들을 도록으로 소개해 멕시코 주요 도서관과 출판사에 배포하고, 대회를 연례행사로 만들어 양국 간 출판 교류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는 "이번 수상작들이 출판돼 한국과 멕시코 어린이들을 이어주는 역할을 하길 바란다"며 "한국과 멕시코 수교 60주년인 2022년에 이전 수상작들을 묶어 출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멕시코서 제1회 한국 그림책 번역대회 개최

/동북망 조선어채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日코로나 신규확진 5천759명…도쿄올림픽 회의론 확산

日코로나 신규확진 5천759명…도쿄올림픽 회의론 확산

긴급사태 발령에도 일본 코로나 확산 속도 줄지 않아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긴급사태 확대 발령에도 둔화하지 않고 있다. 18일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5천759명이다. 지난 15~

 중국산 백신 100만도스 세르비아 도착

중국산 백신 100만도스 세르비아 도착

1월 16일,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이 베오그라드에서 거행된 환영식에서 연설하고있다. 중국국약그룹에서 생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코로나19) 백신 첫번째 100만 도스가 현지시간으로 16일 오전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에 운송되였다. 부치치 세르비아 대

 3명 조선족 사장이 합작하여 해란강민속궁 인수

3명 조선족 사장이 합작하여 해란강민속궁 인수

해란강민속궁, ‘송화호민속궁’으로 개명 ▲사진설명: 송화호민속궁의 주주로 활약할 주성도(우), 리은(중), 김학철(좌) 사장 청도 조선족동포들에게 널리 알려진 요리명소 해란강민속궁이 지난해 12월 21일 ‘송화호민속궁’으로 개명하면서 확 달라진 모습으로 고객들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