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1만원 시대’와 작별, 700원 스텐드(支架) 길림에 착지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1.01.11일 10:36
?

오랜 시간, 관상동맥스텐드(冠状动脉支架)의 가격이 높아 수술을 한번 진행하는데 적어서 1만여원 많아서 수만원에 달했다. 2020년 11월 5일, 우리 나라는 처음으로 관상동맥스텐드에 대해 집중 구매를 진행했다. 최종 10개 품종이 락찰되였는데 가격은 1만 3000원에서 700원 정도로 감가되였다. 1월 1일, 우리 나라에서 처음으로 집중 구매한 관상동맥스텐드가 18개 성,시에 전달되였고 그중에 길림성도 포함되였다.

성의료보험국과 장춘의료보험국에서 료해 한데 따르면 현재 길림대학 제1병원, 길림대학 제2병원, 길림대학 중일련의병원, 장춘시중심병원 및 부분적 현시 병원에서 모두 감가된 관상동맥스텐드를 구매했다.뿐만 아니라  전 성 모든 의료기구는 성공공자원무역중심에서 감가 관상동맥스텐드를 구매할수 있다.



길림대학 중일련의병원 심내과 부주임 하옥천은 “예전에 관상동맥스텐드 수술을 받으면 스텐드 하나에 가격이 7000원에서 1만원 가까이 하였습니다. 현재 가장 저렴한 스튼데의 가격은 469원에 달하고 가장 비싼 가격은 700여원에 달합니다. 거기에 수술을 비용까지 합치면 3개 스텐드를 사용한다고 해도 2만원이면 족합니다. 의료보험에서 결산하는 것을 제외하면 환자가 부담하는 비용은 더욱 적습니다. 때문에 관상동맥스텐드 수술로 수입이 적은 환자들이 빈곤해지는 현상을 대대적으로 낮추었습니다.”

75세 리계란은 지난해 협심증으로 중일련의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리계란의 관상동맥 90%가 막혔고 총 5개의 스텐드를 사용해야 했다. 1월 4일, 리계란은 관련 수술을 받았다. 리계란의 아들 주지강은 “예전에 5개 스텐드만 해도 6만여원이 필요했습니다. 지금은 3000여원이면 충분합니다. 예전에 비하면 우수리에 불과합니다. 입원시 2만원을 미리 내였는데 지금까지 다 쓰지 못했습니다. 우리 백성들이 진정으로 혜택을 받게 되여 정부와 병원에 특별히 감사를 드립니다.”라고 말했다.

래원: 길림일보

https://www.cailianxinwen.com/app/news/shareNewsDetail?newsid=224936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10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日코로나 신규확진 5천759명…도쿄올림픽 회의론 확산

日코로나 신규확진 5천759명…도쿄올림픽 회의론 확산

긴급사태 발령에도 일본 코로나 확산 속도 줄지 않아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긴급사태 확대 발령에도 둔화하지 않고 있다. 18일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5천759명이다. 지난 15~

 중국산 백신 100만도스 세르비아 도착

중국산 백신 100만도스 세르비아 도착

1월 16일,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이 베오그라드에서 거행된 환영식에서 연설하고있다. 중국국약그룹에서 생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코로나19) 백신 첫번째 100만 도스가 현지시간으로 16일 오전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에 운송되였다. 부치치 세르비아 대

 3명 조선족 사장이 합작하여 해란강민속궁 인수

3명 조선족 사장이 합작하여 해란강민속궁 인수

해란강민속궁, ‘송화호민속궁’으로 개명 ▲사진설명: 송화호민속궁의 주주로 활약할 주성도(우), 리은(중), 김학철(좌) 사장 청도 조선족동포들에게 널리 알려진 요리명소 해란강민속궁이 지난해 12월 21일 ‘송화호민속궁’으로 개명하면서 확 달라진 모습으로 고객들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