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음력설 련휴, QR코드로 지역별 방역 규정 미리 숙지하자!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1.13일 14:41



  음력설 련휴를 앞두고 하북, 흑룡강, 북경 등에서 코로나19 산발적 집단 감염이 이어지자 각지에서 보다 강화된 방역조치를 련이어 내놓고 있다.

  지난 10일 중국 국무원 련합방역체계는 음력설 련휴 대이동 전담반을 설치해 음력설 련휴 기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고 이동 절정 시기를 피할 것을 촉구했다. 같은 날 중국 교통운수부도 휴일, 개학 일정을 겹치지 않도록 조정하고 관광지 허용 인원을 제한하는 등 방역 작업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9일 오전,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역시 교차 이동, 온라인 소비를 강조하며 가급적 이동을 최소화하고 근무지에서 련휴를 보낼 것을 강력 권고했다.

  정부 차원의 ‘이동 자제’ 권고가 떨어지자 각 지방 정부에서도 귀성 인원에 대한 방역 조치 규정을 잇따라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하남성 초작(焦作), 안휘 로강현(庐江县), 숙주(宿州)시, 산서성 건현(乾县) 등은 귀성 인원을 대상으로 최근 7일 내 검사한 코로나19 핵산 검사지를 요구한다고 발표했다. 하북 진황도(秦皇岛)도 1월 10일부터 2월 26일까지 해당 지역을 방문하는 모든 귀성 인원을 대상으로 핵산 검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지방 정부의 강화된 방역 규정이 속속이 발표되면서 연휴 기간 타 지역 방문 일정이 잡힌 이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본지보(本地宝)가 전국 각지 음력설 련휴 기간 방역 규정을 조회할 수 있는 QR코드를 내놓았다.

  다음 QR코드를 스캔하면 음력설 련휴 기간 각 지역별 방역 상황과 출입 규정을 확인할 수 있다.

  다음 QR코드를 스캔하면 출발지에서 도착지로 이동 시 코로나19 핵산검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를테면, 출발지를 강소성 무석시로 지정하고 도착지를 강소성 남경으로 지정하면 건강코드를 제외한 추가 조치는 필요 없다는 설명이 하단에 나온다.

  전국 격리 정책을 조회할 수 있는 QR코드도 있다. 다음 QR코드를 스캔하고 출발지와 도착지를 지정하면 격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만약 강소성 무석시에서 상해로 이동할 경우, 하단에 추가 격리는 필요없다는 설명이 나온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류TV서울, 한중 농업부문 방송 콘텐츠 및 인적 교류 극대화

한류TV서울, 한중 농업부문 방송 콘텐츠 및 인적 교류 극대화

한국과 중국을 련결하는 방송콘텐츠 유통 플랫폼인 (주)한류TV서울은 한국 유일의 농업방송 채널인 NBS한국농업방송과 함께 중국의 중앙매체들을 비롯한 각 지방의 방송국과 련결하여 한국과 중국의 농업분야를 기반으로 하는 방송 콘첸츠를 교류하기로 합의하고 지난

도시에 가도 14일 자가격리가 필요한가요?

도시에 가도 14일 자가격리가 필요한가요?

최근 우리 나라 여러 곳에서 산발적 감염사례가 발생하면서 농촌지역은 전염병 예방통제의 중점중의 중점으로 되였다. 이에 국무원합동예방통제기제는 “겨울철 봄철 농촌지역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 예방통제사업 방안”을 발표해 민중들이 안전하게 설을 쇨 수 있도록

흑룡강성 부흥호 고한지역 고속렬차 첫 운행

흑룡강성 부흥호 고한지역 고속렬차 첫 운행

북경-할빈 고속철도가 개통된 첫날인 지난 22일, 흑룡강성에 신형 ‘부흥호’ 고한지역 고속렬차가 운행에 들어갔다. 이는 부흥호 고속렬차가 우리 나라의 최북단, 날씨가 가장 추운 지역에 도착한 것으로 중국 고속철도의 신기록을 다시 한 번 세웠다. 북경-할빈 고속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