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해외류학 귀국인원 소장화, 고급지식화 추세 나타내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1.13일 14:51
  개혁개방 이래 중국 해외류학추세는 열기가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오늘날 중국은 세계상 최대의 류학생 학생원천국으로 되였는데 중국산업구도 승격, 인재리익우세가 두드러지면서 국제화 인재들도 분분히 귀국하고 있다. 2020년 교육부 공식통계에 따르면 2019년 중국해외류학인원 총수는 70.35만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6.25% 성장했다고 한다.

  귀국 구직비률 뚜렷한 성장 보여

  에 따르면 신종코로나페염 발생후 중국 국내 전염병예방통제는 효과적이고 경제가 신속하게 회복되는 반면에 해외 전염병상황은 아직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기에 많은 류학생들은 귀국했고 귀국구직수가 동기에 비해 2배가 높다고 한다.

  소장화, 고급지식화 추세 나타나

  이와 동시에 에 따르면 해외류학인재 수준이 최적화되였는데 구직자들은 소장화(年轻化), 고급지식화(高知化)의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한다. 16세-24세 해외귀국인원 비률은 지난해에 비해 4.5%포인트 확장되여 27.9%로 상승했는데 석사가 국내해외파구직의 중견력량으로 되여 그 점유비률이 70%를 초과했다고 한다.

  류학만족도 다소 상승

  주목할 만한 것은 취업에 성공한 많은 해외류학파들은 해외류학경험이 구직과정에 도움을 줬고 그들이 리상적인 일자리와 한발 가까이 할 수 있도록 했다고 표시했는데 그 비률이 58.1%에 달했다. 또한 해외류학파들은 류학후 수확이 예상과 비슷하다고 느낀 인원의 비률은 82%에 달하여 2019년에 비해 10%포인트 확장되였다. 해외류학파의 류학에 대한 만족도는 전체적으로 상승했다.

  해외류학파 창업, 인재모집 어려움 직면 해외류학파 창업과 관련해 는 전염병의 충격으로 인해 절반에 달하는 해외류학파 창업자들이 직면한 어려움은 ‘자금류 긴장’이라고 했다. 이 밖에 ‘주문서감소’ 현상도 보편적인바 그 비률이 38.1%에 달했고 이외 28.6%의 창업자들은 핵심인재 모집에서 어려움에 직면했다. 전염병이라는 특수배경으로 구직자들은 안정감과 안전감을 더 추구하게 되였고 따라서 일부 도전이 충만되고 신축성이 있으며 자유로움을 특징으로 하는 창업형 기업들이 인재모집 어려움에 직면하게 되였다.

  //korean.people.com.cn/65106/65130/82875/15835082.html

  /인민넷 조문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류TV서울, 한중 농업부문 방송 콘텐츠 및 인적 교류 극대화

한류TV서울, 한중 농업부문 방송 콘텐츠 및 인적 교류 극대화

한국과 중국을 련결하는 방송콘텐츠 유통 플랫폼인 (주)한류TV서울은 한국 유일의 농업방송 채널인 NBS한국농업방송과 함께 중국의 중앙매체들을 비롯한 각 지방의 방송국과 련결하여 한국과 중국의 농업분야를 기반으로 하는 방송 콘첸츠를 교류하기로 합의하고 지난

도시에 가도 14일 자가격리가 필요한가요?

도시에 가도 14일 자가격리가 필요한가요?

최근 우리 나라 여러 곳에서 산발적 감염사례가 발생하면서 농촌지역은 전염병 예방통제의 중점중의 중점으로 되였다. 이에 국무원합동예방통제기제는 “겨울철 봄철 농촌지역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 예방통제사업 방안”을 발표해 민중들이 안전하게 설을 쇨 수 있도록

흑룡강성 부흥호 고한지역 고속렬차 첫 운행

흑룡강성 부흥호 고한지역 고속렬차 첫 운행

북경-할빈 고속철도가 개통된 첫날인 지난 22일, 흑룡강성에 신형 ‘부흥호’ 고한지역 고속렬차가 운행에 들어갔다. 이는 부흥호 고속렬차가 우리 나라의 최북단, 날씨가 가장 추운 지역에 도착한 것으로 중국 고속철도의 신기록을 다시 한 번 세웠다. 북경-할빈 고속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