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흑룡강 수입산 랭동제품 판매 감독 관리 강화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1.15일 16:09
  저온류통식품 수입에 대한 감독관리를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 흑룡강성저온류통식품 추적 플랫폼은 최초 코드 부착, 영구 코드, 코드 스캔 검색, 무 코드 판매 금지 등 수단을 통해 수입산 랭장 랭동 육류, 수산물에 대한 원천 추적 관리를 실현했다. 이에 따라 1월 15일 0시부터‘흑룡강저온류통제품(黑龙江冷链)’원천추적 코드(追溯码)가 없는 수입산 저온류통식품은 생산하거나 경영할 수 없도록 규정했다.

  방역 요구에 따라 전 성 수입산저온류통식품 생산경영자는 수입산저온류통식품 판매매장 내 눈에 잘 띄는 유표한 곳에‘흑룡강 저온류통제품’전자추적코드를 부착해야 한다. 소비자들은 코드를 스캔하면 제품의 출처, 입국화물 검사검역증명서, 핵산검측보고서 등의 추적데이터를 검색할 수 있다.

  경광항(耿广恒) 할빈시 도외구 남극시장감독관리소 부소장은“경영자는 위챗검색 플랫폼‘흑룡강 저온류통제품’코너에 들어가‘경영자 활성화(激活商户)’절차를 거친 뒤 휴대폰 번호를 입력해 인증번호를 발송,경영자는 제품이 시장에 도착한 뒤 매 차례 수입 제품을 입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1월 15일부터‘흑룡강 저온류통제품’원천추적 코드가 부착되여 있지 않은 수입산 저온류통식품의 생산과 경영이 금지된다. 앞으로 수입산저온류통식품을 경영하고자 할 경우먼저“흑룡강 저온류통제품”플랫폼에서 경영자 등록부터 해야 한다.

  왕수해(王树海) 흑룡강성 시장감독관리국 식품안전 총감은“현재 시스템은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2020년 12월 18일 운영을 시작해서부터 등록한 경영자가 2만976명에 이르며 저온류통식품 수입신청 차수가 8709건에 이른다”라고 소개했다.

  /흑룡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전국정협 13기 4차회의 보도발표회 3월 3일 개최

전국정협 13기 4차회의 보도발표회 3월 3일 개최

"전국정협" 위챗 공중계정에 발표한 소식에 의하면 전국정협 13기 4차회의 보도발표회가 오는 3월 3일(수요일) 15시에 진행되며 곽위민(郭衛民) 대회 보도대변인이 내외 언론사를 상대로 이번 대회 관련 상황을 소개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게 된다. 코로나19 방역

종남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40% 달할 것”

종남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40% 달할 것”

종남산 중국공정원 원사가 오는 6월까지 중국 국민 10명 중 4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일 중국청년망(中国青年网)은 1일 청화대와 브루킹스 연구소가 공동 개최한 ‘중미 코로나19 방역 및 치료 협력’ 포럼에서 종남산 중국공정원 원사 겸

중국 원조 코로나19 백신 필리핀 수도 마닐라 빌라모어공군기지에 도착

중국 원조 코로나19 백신 필리핀 수도 마닐라 빌라모어공군기지에 도착

28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 빌라모어공군기지에서 관계인원들이 중국 원조 코로나19 백신을 하역하고 있다.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과 필리핀 주재 중국대사 황계련이 비행자에 나가 중국 지원 백신을 영접했다. /신화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