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중국, 상대국서 5년간 고전 등 책 50편 번역 출판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1.19일 08:50



  한국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국 국가신문출판서와 18일 '한중 고전 저작 상호 번역출판' 량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련합뉴스에 따르면 한국문체부 오영우 제1차관과 장건춘(張建春)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선전부 부부장은 '코로나19'에 따라 서면 교환 형식으로 서명했다.

  량해각서에는 문체부와 국가신문출판서가 량국 국민의 상호 리해와 우의 증진을 위해 량국에서 5년 동안 고전과 중요 저작물 총 50편을 번역, 출판하는 내용을 담았다.

  량측이 자국에서 가장 고전적이고 중요하며 호평을 많이 받은 도서 50∼100종을 선정해 상대국에 도서 목록을 제공하면 이 가운데 번역 출판할 도서와 출판사를 선정해 출판한다.

  이를 위해 한중 합동전문가위원회를 구성하고 공동 사무국을 설치해 상호 번역 출판 도서의 선정과 사업 추진을 담당한다.

  또한, 량측은 자국의 선정 도서가 상대국에서 번역, 출판, 발행되는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오영우 차관은 "중국은 한국의 최대 저작권 수출국이고, 한국도 중국의 주요 저작권 수출시장이다. 이번 량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량국의 오랜 출판 교류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고, 출판 분야뿐만 아니라 다른 문화 콘텐츠산업 분야로도 교류가 확대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보르네오섬 인도네시아령의 한 강에서 수영하다 실종된 8세 소년이 악어 배 속에서 발견됐다. 보르네오섬서 실종된 8세 인니 소년, 악어 배 속에서 발견 5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보르네오섬 동칼리만탄 무아라 벵갈로 마을의 강에서 지난 3일 수영을 하던 8세 소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무엇때문에 향항 선거제도를 완벽히 해야 하며 어떻게 완벽히 할 것인가?

무엇때문에 향항 선거제도를 완벽히 해야 하며 어떻게 완벽히 할 것인가?

3월 5일,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4차 회의에서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 왕신은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향항특별행정구 선거제도를 완벽히 할 데 관한 결정(초안)〉에 관련해 설명을 진행했다. 왜 향항특별행정구 선거제도를 완벽히 해야 하는가? 어

습근평, 내몽골대표단 심의에 참가

습근평, 내몽골대표단 심의에 참가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4차 회의 내몽골대표단 심의에 참가한 습근평/신화사 기자 국붕 촬영  —완전하고 정확하며 전면적으로 새로운 발전리념을 관철하여 중화민족공동체 의식을 확고히 다질 것을 강조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이며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인

3월 6일[뉴스톡톡] 6%이상! 올해 GDP 증가 목표

3월 6일[뉴스톡톡] 6%이상! 올해 GDP 증가 목표

제13기 전국인대회 제4차회의가 5일 오전 9시 인민대회당에서 개막, 정부사업보고에서는 올해 국내생산총액 6%이상 성장, 도시 취업인구수 1100만명 증가, 도시조사실업률 5.5%좌우, 주민소비가격증폭 3%좌우, 알곡수확고 1.3조근이상 유지 등 목표를 제기했다. 연길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