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외교부, 종말의 어릿광대 폼페이오는 력사의 공정한 심판 받을 것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1.21일 12:25
  화춘영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른바 '중국이 신강에서 인종 멸절을 실시하고 반인류죄를 저질렀다'는 것은 철두철미하게 폼페이오를 대표로 한 일부 반중국, 반공 세력이 제멋대로 날조한 사람을 놀래는 거짓 명제이며 악의적이고 황당한 웃음거리라고 하면서 폼페이오 무리의 추악한 정치 음모 속에서만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폼페이오 무리는 필연코 역사의 공정한 심판과 청산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9일 성명을 발표하고 신강에서 위구르족 무슬림과 기타 소수민족에게 저지른 중국의 '인종 멸절'과 반인류죄에 대해 미국이 정식으로 인정했다고 선포했다.

  화춘영 대변인은 관련 질문에 대답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폼페이오는 지난 몇년동안 너무나 많은 거짓말을 하고 너무나 많은 독을 뿌렸다고 하면서 폼페이오가 이른바 인정한 것은 이 가운데서 하나의 황당하고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지적했다. 화춘영 대변인은, 폼페이오가 이른바 인정한 것은 우리가 보건대 파지 한장일 뿐이라고 표했다. 그는, 거짓말과 사기로 악명이 자자한 이 미국정객은 바로 종말의 미친 짓과 세계적인 거짓말로 자기를 종말의 어리광대와 세계의 웃음거리로 만들고 있다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국제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61살 차이의 ‘결혼사진’, 사람을 울리는 그 뒷이야기

61살 차이의 ‘결혼사진’, 사람을 울리는 그 뒷이야기

최근 24세 소방관과 팔순의 외할머니가 찍은 ‘결혼사진’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왜 외할머니와 결혼사진을 찍었을까? 사진 속 남자는 감동스러운 이야기를 전했다. 24년 전 외할머니는 그를 주워 왔다 사진 속 남자는 올해 24세인 장자강(張佳港) 씨로 장시(江西)

[량회 전망]올해 중국경제 발전목표 어떻게 정할가?

[량회 전망]올해 중국경제 발전목표 어떻게 정할가?

얼마전 음력설 휴가기간 중국 중점 소매와 음식 기업은 판매액 약 8210억원(인민페, 이하 같음)을 실현하고 영화 박스오피스수익은 78억원을 초과했으며 6.6억건의 택배가 '설용품 음력설운수'를 상연했다… 힘찬 음력설소비 태세는 중국경제가 안정적으로 회복할 수

할빈 신구 프로젝트 건설 및 투자유치 등 업무 륙속 가동

할빈 신구 프로젝트 건설 및 투자유치 등 업무 륙속 가동

음력설 련휴가 끝나자 할빈 신구에서 프로젝트 건설, 투자유치 등 업무들이 륙속 가동돼 올해 봄 전면적인 업무복귀와 생산재개를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할빈 신구에 위치한 만과중러산업단지(万科中俄产业园)에서 기계가 작동하는 굉음이 울리고 있는 가운데 이 프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