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바이러스는 두렵지 않은데 엄마가 울가봐 두려워요...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1.21일 14:08
1월 20일 하북 석가장에서는

  3라운드 전수 핵산검사 진행했다.

  “90후” 무한청년 매을기는

  “핵산 견본 배달원”으로

  그는 매일 저온류통 물류차량을 운전하여

  석가장과 그 주변 구, 현의

  핵산 선별소들을 왕복하면서

  가장 빠른 시간내에

  견본을 핵산검사 실험실로 보내준다


  "전국 기타 도시 주민들을 위해

  능력껏 일하고 싶다."


  핵산 견본에는 사실 잠재적인

위험부담이 있을 수 있다

  수송과정의 모든 절차에 대해

  자세한 소독이 따라가야 한다



  1월 6일 저녁의 기온은

  섭씨 령하 15도

  방호 마스크에 얼음이 끼고

  알콜로 손을 소독하다보니

  손이 시리지만 장갑이 터질가봐

  손을 비빌 수도 없었다



  매을기는 가장 일찍

  석가장 방역지원을 신청한

  자원봉사자이다.

  이에 앞서 그는

  성도 방역지원에도 나섰다

  무한사람인 그가

  방역지원을 신청한 리유에 대해

  “무한이 힘들 때

  전국 각지의 분들이 무한을 지원했다

  나는 많은 감동을 받았고

  전국 기타 도시 주민들을 위해서

  뭔가를 하고 싶었다”고 말한다


  "저는 바이러스는 두렵지 않습니다

  그런데 엄마가 울가봐 두려워요..."


  매을기는 부모에게

  석가장에서 방역지원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며칠 후 생일을 맞게 되는 그는

  엄마가 무한에 와서

  생일을 같이 쇠자고 할가봐

  두렵기도 했다.

  이 시점에서

  무한에 없다는 사실을

  더는 숨길 수 없게 되였다



  엄마와의 통화에서 그는

  “저 하북에 왔어요...”라고 말했다

  엄마의 얼굴 색이 순간적으로 변하면서

  마음 아파하는 표정이였다.

  그러면서

  “너 석가장에 진짜 간거니?” 라는

  말만 전했다



  한참 침묵을 지키던 매을기는

  “괜찮아요, 여기 좀 추울 뿐이예요”라고 말했다

  엄마는 꼭 조심하라는 말을 하면서

  전화를 아빠한테 넘겨주었다



  엄마가 걱정하는 모습을 보고

  매을기는 마음이 그렇게 편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선택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았으면

  보답할줄 알아야 합니다.

  저는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우리 함께 어려운 시기를 극복합시다!

  하북 힘내요!

/중앙인민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2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세네갈 23일부터 제1단계 전국 코로나19 백신접종 프로젝트 가동

세네갈 23일부터 제1단계 전국 코로나19 백신접종 프로젝트 가동

23일 한 간호사가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서 압둘라예 디우프 살 세네갈 보건과 사회행동 부장에게 중국 코로나19 백신을 접송하고 있다. 세네갈에서는 23일부터 제1단계 전국 코로나19 백신접종 프로젝트를 가동, 이날 압둘라예 디우프 살 세네갈 보건과 사회행동 부장

전국 빈곤퇴치 공략전 총결표창대회 북경서 성대히 개최

전국 빈곤퇴치 공략전 총결표창대회 북경서 성대히 개최

전국 빈곤퇴치 공략전 총결표창대회가 25일 북경인민대회당에서 성대히 개최된다. /신화망한국어판

중경, 렬차가 꽃바다 가로지르며 봄을 향해 달려

중경, 렬차가 꽃바다 가로지르며 봄을 향해 달려

2월23일, 중경 궤도교통 2호선의 한 구간에서 렬차가 꽃바다를 가로지르며 봄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른 봄날, 련일 이어진 따뜻한 날씨 덕에 중경에 완연한 봄이 찾아왔다. 단선 궤도 렬차는 중경 궤도교통 2호선의 한 구간의 수놓은 매화 꽃바다를 가로지르며 아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