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화춘영, 과거 인종 멸종 존재했던 카나다, 미국, 오스트랄리아 등 나라 비판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1.02.21일 11:15
카나다, 미국, 오스트랄리아의 일부 사람들이 신강 관련 거짓말을 끊임없이 꾸며대는 데 대해 외교부 대변인 화춘영은 19일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들이 번번히 거짓말을 퍼뜨릴 때마다 세상 사람들은 그들의 무지와 황당무계함을 더욱 똑똑히 바라볼 수가 있으며 그들이 자랑거리인 민주, 인권의 빛이 더욱 바래지고 있다. 인종멸종은 카나다, 미국, 오스트랄리아 등 나라에서 과거 현실적으로 존재했던 사실이다. 지난 세기 70년대 카나다정부는 원주민 동화를 정부의 의정에 집어넣고 인디안혈통을 말살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떠벌였고 미국은 서부개척운동을 통해 인디안인를 대량 몰아내고 살해했으며 오스트랄리아는 과거 악명 높은 ‘백인오스트랄리아정책’을 추진하여 토주민을 멸종했다. 서방 일부 사람들은 항상 높은 자리에 앉아 중국과 인권문제를 론하기를 좋아하며 스승이나 된 것처럼 중국에 손가락질을 하는 데 습관되여있다. “언제든지, 어느 나라에서든지, 어느 사회에서든지 우선 보장해야 할 인권은 매 사람이 생명권과 건강권이며 매 사람의 가치와 존엄을 지키는 것이다. 입을 옷과 먹을 음식이 모자라지 않고 몸이 따스하고 배고프지 않으며 안정하게 살아가는 이것이야말로 가장 진정한 기본 인권이다.”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2021년은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100년간 파란만장한 세월을 거치고 힘겹게 한세기를 걸어오면서 만리강산 곳곳에 빛나는 붉은 발자취를 남겼다. 항일련군의 전쟁의 불길이 타올라서부터 황무지를 개간하기에 이르고, 대국의 중점 사업 추진에서 북쪽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해군 피라미드 모양 UFO 발견…"력대 최고로 생생한 모습"

미 해군 피라미드 모양 UFO 발견…"력대 최고로 생생한 모습"

18초 길이 영상에 3기의 UFO 찍혀 영화제작자가 영상 입수해 SNS에 올려 美국방부, 발견 사실 공식 확인 미국에서 피라미드 모양의 미확인비행물체(UFO)가 촬영돼 인터넷에 빠르게 류포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이들 UFO 영상이 해군 함정에서 촬영된 것임을 확인했다.

얼굴·몸 부기 쏙~ 빼주는 '식품' 4가지

얼굴·몸 부기 쏙~ 빼주는 '식품' 4가지

남들보다 몸이 쉽게 붓는 사람들이 있다. 부종은 의학적으로 림프액이나 조직의 삼출물 등 체내 액체 순환에 문제가 생겨 특정 부위에 고여 있는 상태를 말한다. 이 과정에서 순환이 더딘 팔뚝, 복부, 허벅지, 종아리 등이 잘 붓는다. 아침과 저녁 신발 사이즈가 달라

1:1분기 우리 나라 대 ‘일대일로’ 연선 나라 수출입 총액 2.5조원

1:1분기 우리 나라 대 ‘일대일로’ 연선 나라 수출입 총액 2.5조원

4월 13일, 국무원보도판공실에서 소집한 기자회견에서 2021년 1분기 수출입상황을 소개했다. 세관총서 대변인이며 통계분석사 사장인 리괴문이 이번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리괴문은 우리 나라 대외무역 품질, 효익이 점차 향상하고 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