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 륙군 최초 녀성 비행사 첫 단독 비행 성공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2.22일 14:47



  그녀는 중국 륙군 최초 녀성 비행사 10명 중 만 점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첫 비행에 나섰다. 중국 륙군항공병대학의 녀성 비행사 서풍찬(徐楓燦)의 이야기다.

  중국 륙군 최초 녀성 비행사



2020년 8월 '중국 륙군 최초 녀성 비행사 10명 단독 비행'이 검색어에 올랐다. 이에 네티즌들은 찬사를 보냈다. "늠름하고 씩씩한 자태, 모두 녀신이다!" "저렇게 예쁜데 저렇게 안정적으로 비행하다니!"



비행 검사 선별 종합 1위

1999년생 서풍찬은 녀성 비행사 10명 중 1명으로 새 학기 첫 단독 비행 훈련에서 충분히 준비된 기술과 숙련된 동작으로 공중에서 안정적 자태를 선보였다. 이에 만점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최초로 단독 비행하는 녀성 비행사가 되였다.



그녀는 "비행기를 조종하는 륙군 녀성 비행사가 되겠다는 푸른 꿈을 마침내 이뤘다. 큰 자부심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운전하는 동시에 몇십 개 데이터 주시

코치는 "비행은 천여 개 부품의 기능에 숙달해야 하며 운전하는 동시에 몇십 개 데이터를 주시해야 한다. 가장 기본적인 기술인 ‘일간양타(壹桿兩舵)’도 많은 사람이 어려워하며 넘지 못했다. 비행 전 지면 준비 단계에서 서풍찬은 상대적으로 진도가 뒤처졌고 어떤 지식을 익히는 데는 고집스럽게 매달렸다"라고 말했다.



서풍찬은 가르침을 새겼다. "선생님은 내게 기계적으로 암기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 당시 나는 비행을 잘하지 못할가봐 마음이 조급했고 기술이 안 좋아 날지 못하게 될가봐 걱정했다.”

나뭇가지로 조정 기어 구조 연습

서풍찬은 "조정 기어 구조를 막 연습할 때 자주 손동작과 발동작을 잊어버렸다. 어떨 때에는 주의력을 분산시키는 것을 잊고 상태를 잘 관찰하지 못해 위치 이동이 컸다"라고 말했다.



서풍찬의 중대장은 "나는 쉬는 시간에 서풍찬이 나뭇가지를 가지고 조정 기어 구조를 연습하는 것을 보고 이 학생이 고생을 불사하고 연구도 할 줄 알고 방법도 아는 아주 좋은 인재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푸른 하늘 위 ‘성인식’

단독 비행은 모든 비행사에게 있어 ‘성인식’으로 경험이 풍부한 코치가 곁에 없는 상황에서 홀로 하늘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풍찬은 단독 비행 최초 학생으로서 숙련된 기술로 임무를 완수했다.



  서풍찬은 고된 훈련과 특출난 성적으로‘엘리트생’에 선발되어 여단에서 조직한 '천응(天鷹) 컵' 대회에 참가했다. 앞으로 그녀와 전우들은 새로운 도전을 맞이할 것이다.

  /인민망 한국어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13%
40대 53%
50대 13%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7%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해구: 맛있는 음식으로 보름 맞이하는 동물들

해구: 맛있는 음식으로 보름 맞이하는 동물들

2월 25일, 해구에 위치한 해남열대야생동식물원에서 참대곰 ‘순순’이 ‘탕원’등 미식을 맛있게 먹고 있다. 보름이 다가오자 해구에 위치한 해남열대야생동식물원에서는 참대곰, 미록, 코끼리, 미후(猕猴), 하마를 위해 계란, 밀가루, 콩가루와 야채를 원료로 제작한 ‘탕

뉴질랜드 올 1월 수출액 10%↓…낙농제품 등 대폭 감소

뉴질랜드 올 1월 수출액 10%↓…낙농제품 등 대폭 감소

뉴질랜드의 올 1월 상품 수출액이 총 42억 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10% 정도 떨어졌다고 뉴질랜드 통계청이 26일 밝혔다. 통계청은 이날 보도 자료를 통해 지난 1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4억8천600만 달러 줄어 지난 2016년 3월 이후 전년 동기 대비

연변 빈곤발생률 0! 춤 추고 노래 부르며 명절 맞이

연변 빈곤발생률 0! 춤 추고 노래 부르며 명절 맞이

2021년 음력설기간,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여러 지역 민중들은 조선족 민족복장을 입고 춤 추고 노래를 부르면서 명절을 맞이하고 빈곤퇴치 난관공략의 성공을 경축했으며 당과 조국을 위해 명절의 축복을 보냈다. 연변조선족자치주는 중국에서 유일한 조선족자치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