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주청도 김경한 총령사, 허문길 화백 면담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2.25일 10:44



  ▲사진설명: 주청도 한국총령사관 김경한 총령사가 허문길 화백(왼쪽)을 접견하고 있다.

  중한문화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문화 관련 행사들이 바야흐로 무르익어가는 시점에 주청도 대한민국총령사관은 중국에서 유명한 조선족 화백인 허문길씨를 반갑게 맞이했다.

  2월 22일 오후 청도 한국령사관 김경한 총령사는 초청 방문온 허문길 화백을 접견하였다.

  령사관은 금년 7월 산동 제남미술관에서 진행되는 중한미술교류문화행사를 맞이하여 흑룡강신문사 산동지사의 소개로 허문길 화백과 련락이 닿아 이번 만남이 이루어진 것이다.

  청도에 본거지를 두고 항주와 서안에서 예술작품 창작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허문길 화백(필명 문집文集)은 령사관의 초청을 받고 서안에서 비행기를 타고 청도공항에 내리자바람으로 령사관으로 온 것이다.

  김경한 총령사는 언론매체를 통해 중국미술업계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허문길 선생의 명함을 익히 들었다면서 바쁜 시간을 내어 방문해준데 대해 환영과 감사의 인사를 했다.

  김 총령사는 허문길 화백이 6회째 계속 진행되고 있으며 세계 118개 나라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실크로드국제예술축제 국제미술축제’에서 총괄 기획(总策展人)을 맡고 있으면서 독보적인 존재로 민족의 이미지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용기와 힘을 주고 있는데 대해 높이 평가하였다.

  계속하여 김 총령사는 “금년이 한중문화교류의 해로써 산동성과 한국 간에 다양한 문화교류행사가 진행되며 이는 또한 한중 량국 간의 상호 이해와 신뢰 회복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한국과 중국은 바다와 하늘로 잇닿아 있는 가까운 이웃이기에 상부상조하여 손잡고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년에 진행되는 다채롭고 풍부한 량국의 문화교류행사에 허문길 화백이 자신의 높은 예술수준과 풍부한 행사진행경험을 바탕으로 많은 지원과 도움을 주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허문길 화백은 자신을 초청해준데 대해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나서 그간 진행해온 문화교류행사에 대해 잠깐 설명했다.

  허문길 화백은 현재 산서성 서안에서 6년째 진행하고 있는 ‘실크로도국제예술축제’ 국제미술전시행사에서 총괄 기획을 담당하고 있으며, 2019년 북경국제쌍년전시(双年展)에서도 6명의 기획인(策展人)의 한사람으로서 한국과 중국 예술가들 간의 교류와 협력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었다.

  허문길 화백은 “인간은 기쁘거나 슬플 때 예술을 통해서 심령의 위로를 받는다”면서 “현재 코로나로 인하여 많이 침체되여 있는 분위기도 살리고 중한 량국 간의 신뢰도 더 깊게 다져가는 문화교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소개에 따르면 총령사관에서는 오는 7월에 산동성미술관에서 산동성과 한국예술가들 간의 미술전시행사를 개최하게 된다.



  허문길 화백은 자신이 총괄 기획을 맡아온 ‘실크로드국제예술축제’ 미술전시작품집 한세트(5권)와 정교한 ‘사로장안(丝路长安)’조각선물을 김경한 총령사에게 선물하였다.

  김경한 총령사와 허문길 화백은 총령사관 1층 건물에 상설 미술작품전시관을 운영하는 등 구체적인 합작방안에 대해서도 심층 론의하였다.

  이날 면담에는 령사관 김기락 문화담당령사와 정혜연 팀장이 자리를 함께 했다.

  /흑룡강신문 박영만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2021년은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100년간 파란만장한 세월을 거치고 힘겹게 한세기를 걸어오면서 만리강산 곳곳에 빛나는 붉은 발자취를 남겼다. 항일련군의 전쟁의 불길이 타올라서부터 황무지를 개간하기에 이르고, 대국의 중점 사업 추진에서 북쪽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해군 피라미드 모양 UFO 발견…"력대 최고로 생생한 모습"

미 해군 피라미드 모양 UFO 발견…"력대 최고로 생생한 모습"

18초 길이 영상에 3기의 UFO 찍혀 영화제작자가 영상 입수해 SNS에 올려 美국방부, 발견 사실 공식 확인 미국에서 피라미드 모양의 미확인비행물체(UFO)가 촬영돼 인터넷에 빠르게 류포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이들 UFO 영상이 해군 함정에서 촬영된 것임을 확인했다.

얼굴·몸 부기 쏙~ 빼주는 '식품' 4가지

얼굴·몸 부기 쏙~ 빼주는 '식품' 4가지

남들보다 몸이 쉽게 붓는 사람들이 있다. 부종은 의학적으로 림프액이나 조직의 삼출물 등 체내 액체 순환에 문제가 생겨 특정 부위에 고여 있는 상태를 말한다. 이 과정에서 순환이 더딘 팔뚝, 복부, 허벅지, 종아리 등이 잘 붓는다. 아침과 저녁 신발 사이즈가 달라

1:1분기 우리 나라 대 ‘일대일로’ 연선 나라 수출입 총액 2.5조원

1:1분기 우리 나라 대 ‘일대일로’ 연선 나라 수출입 총액 2.5조원

4월 13일, 국무원보도판공실에서 소집한 기자회견에서 2021년 1분기 수출입상황을 소개했다. 세관총서 대변인이며 통계분석사 사장인 리괴문이 이번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리괴문은 우리 나라 대외무역 품질, 효익이 점차 향상하고 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