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61살 차이의 ‘결혼사진’, 사람을 울리는 그 뒷이야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1.02.25일 12:03



최근 24세 소방관과 팔순의 외할머니가 찍은 ‘결혼사진’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왜 외할머니와 결혼사진을 찍었을까?

사진 속 남자는 감동스러운 이야기를 전했다.

24년 전 외할머니는 그를 주워 왔다

사진 속 남자는 올해 24세인 장자강(張佳港) 씨로 장시(江西)성 신위(新余)시 펀이(分宜)현 소방대 소속 소방관이다.

옆에 있는 노인은 당차이잉(唐才英)은 85세로 펀이현 인민병원의 퇴직 청소부다.



1983년부터 당차이잉 씨는 병원 부근에 유기된 영아를 입양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아이를 집에서

튼튼하고 건강하게 키운 후 복지 시설에 보내거나 좋은 사람에게 입양 보냈다. 몸이 조금 약한 아이를 만났을 경우 그녀는 바로 정식 입양 소속을 밟아 아이를 혼자 키웠다.



당차이잉 할머니와 집에 있는 아이들이 함께 찍은 사진 [사진 제공: 장시 소방]

24년 전 61세의 당차이잉 씨는 유기된 아기를 데려와 이름은 장자강이라 지었다.

그 아이는 그녀가 부양한 6명의 유기된 아기들 중 한 명이었다. 퇴직 급여와 채소 장사, 폐품 판매 수입으로 당차이잉 씨와 남편은 친자식 5명과 입양한 아이 6명을 보듬어 키웠다.



어린 시절의 장자강 [사진 제공: 취재원]

장자강의 마음속에 당차이잉 할머니는 어머니처럼 그를 사랑했다.

그의 나이가 당차이잉 외손자들과 비슷했기 때문에 그와 같이 입양된 누나 장린(張琳)과 당차이잉을 ‘외할머니’라 불렀다.

장자강 씨는 “외할머니가 자신에게 두 번째 생명을 주었다”고 말했다.

소방관의 끊임 없는 사랑 릴레이 많은 아이들의 지출은 당차이잉 씨에게 큰 부담이었다.

장자강 씨는 펀이 소방대와 펀이현 제1초등학교가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2001년 외할머니의 가정 형편을 알고난 후, 펀이 소방대원은 장린과 장자강 남매의 등록금 전액을 돕기로 결정했다.



펀이 소방대원이 장자강(앞줄 왼쪽 첫번째)과 누나 장린(앞줄 오른쪽 첫번째)를 방문했다. [사진 제공: 취재원]

소방대원 큰 형들은 남매에게 학용품을 선물하고 개학 때 그들을 데리고 학교로 가 입학 신청을 했다.

명절에는 남매와 외할머니를 함께 초대하여 소방부대에 가서 함께 식사를 했다.

장자강은 이런 모임은 특히 시끌벅적하여 “형들이 줄곧 음식을 집어줬다. 마음이 따뜻해졌다”고 말했다.



펀이 소방대가 장자강 남매와 외할머니를 초대하여 부대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사진 제공: 취재원]

“커서 소방관이 될 거예요.”그 꿈이 이루어졌다!

장자강은 자주 보고 영향을 받으면서 소방관 형들이 그의 마음속에

자신도 모르게 꿈의 씨앗을 하나 심었다고 했다. 2016년 장자강은 마침내 꿈에 이루던 소방관이 되어 이전에 자신을 도와줬던 형들과 동료가 되었다.



장자강과 동료가 화재 진압 작전에 투입되었다. [사진 제공: 장시 소방]





장자강이 3등공 명예를 수상했다. [사진 제공: 취재원]

장자강은 업무 중 타인을 도울 수 있다는 것이 그에게 큰 성취감을 준다고 말하며, 이 직업을 선택한 것은 은혜의 마음을 담아 사회에 보답하는 것이라고 했다.

“외할머니는 제게 두 번째 생명을 주셨고, 저를 도왔던 소방관에게는 세 번째 생명을 받았습니다.”

직업 업무를 하는 것 외에 장자강은 이전에 자신을 도왔던 소방관처럼 병으로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 생계가 어려운 두 학생을 도왔다.

“저는 최선을 다해서 불행을 겪은 아이에게 아직 세상은 따뜻하고 선하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고 싶습니다.”

그는 휴가 기간을 리용하여 외할머니와 결혼 사진 촬영을 준비했다.

일을 시작한 이후 그는 외할머니와 함께 있는 시간이 줄어들었다.

휴가가 되면 그는 외할머니를 모시고 여행을 다녔다.

장자강이 외할머니를 모시고 창사(長沙) 여행을 갔다.

젊은 시절 외할머니는 꾸미는 것을 좋아했다.

그러나 그 동안 아이를 돌보느라 자신에 신경 쓸 여유가 없었다.

외할머니는 일생에서 한 번도 웨딩드레스를 입어 본 적이 없다.

장자강은 이것을 마음속으로 계속 기억하고 있었다.

작년 5월 휴가 기간을 이용하여 그는 외할머니를 위해 몰래 서프라이즈를 준비했다.

그는 외할머니와 외할아버지를 모시고 아름다운 결혼 사진을 기념으로 남기길 원했다.

그날 외할아버지의 몸이 좋지 않아 함께 가지 못해 장자강은 제복을 입고 외할머니와 함께 사진을 찍었다.

외할머니는 사진 속 자신의 모습을 보고 한편으론 부끄러워하며 기뻐했다.



장자강과 외할머니가 찍은 결혼사진 [사진 제공: 취재원]



장자강과 외할머니가 최근 함께 찍은 사진 [사진 제공: 취재원]

그는 현재 생활에 매우 만족한다며 가장 큰 바람은 외할머니가 계속 건강하시는 것이라고 했다.

자신이 더 많은 시간을 할머니와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라고 또 한가지는 매번 출동할 때 무사히 갔다가 무사히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민망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1%
10대 0%
20대 0%
30대 18%
40대 18%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59%
10대 0%
20대 0%
30대 12%
40대 41%
50대 6%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2021년은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100년간 파란만장한 세월을 거치고 힘겹게 한세기를 걸어오면서 만리강산 곳곳에 빛나는 붉은 발자취를 남겼다. 항일련군의 전쟁의 불길이 타올라서부터 황무지를 개간하기에 이르고, 대국의 중점 사업 추진에서 북쪽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해군 피라미드 모양 UFO 발견…"력대 최고로 생생한 모습"

미 해군 피라미드 모양 UFO 발견…"력대 최고로 생생한 모습"

18초 길이 영상에 3기의 UFO 찍혀 영화제작자가 영상 입수해 SNS에 올려 美국방부, 발견 사실 공식 확인 미국에서 피라미드 모양의 미확인비행물체(UFO)가 촬영돼 인터넷에 빠르게 류포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이들 UFO 영상이 해군 함정에서 촬영된 것임을 확인했다.

얼굴·몸 부기 쏙~ 빼주는 '식품' 4가지

얼굴·몸 부기 쏙~ 빼주는 '식품' 4가지

남들보다 몸이 쉽게 붓는 사람들이 있다. 부종은 의학적으로 림프액이나 조직의 삼출물 등 체내 액체 순환에 문제가 생겨 특정 부위에 고여 있는 상태를 말한다. 이 과정에서 순환이 더딘 팔뚝, 복부, 허벅지, 종아리 등이 잘 붓는다. 아침과 저녁 신발 사이즈가 달라

1:1분기 우리 나라 대 ‘일대일로’ 연선 나라 수출입 총액 2.5조원

1:1분기 우리 나라 대 ‘일대일로’ 연선 나라 수출입 총액 2.5조원

4월 13일, 국무원보도판공실에서 소집한 기자회견에서 2021년 1분기 수출입상황을 소개했다. 세관총서 대변인이며 통계분석사 사장인 리괴문이 이번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리괴문은 우리 나라 대외무역 품질, 효익이 점차 향상하고 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