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캐나다 항공입국자 '3일 의무격리' 거부 이어져… 880 캐나다달러 부과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2.25일 15:26
  주 범칙금 우선 부과…"방역법 따른 중벌 여부는 정부 보건국 결정"



  캐나다에서 항공편으로 입국하는 려행객에게 코로나19 검사 후 3일간 호텔에서 머물며 결과를 기다리도록 한 새 방역 조치를 거부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토론토 경찰은 24일(현지시간) 피어슨 국제공항에서 이 같은 의무 격리 조치 이행을 거부한 몇몇 려행객에게 범칙금을 부과한 것으로 캐나다 통신이 전했다.

  캐나다 정부는 변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을 위해 방역 조치를 강화, 항공편 입국자에 대한 지정 호텔 체류 및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해 지난 22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호텔 체류 및 검사 비용은 본인 부담으로 최대 2천 캐나다달러까지 들 수 있다.

  경찰은 이날 새 조치 이행을 거부하는 사례가 잇달아 대부분을 관계자들과의 대화를 통해 해결했으나 수 명의 려행객이 끝내 이행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들에게는 온타리오주 법규에 따라 880 캐나다달러의 범칙금이 부과됐으나 범죄 혐의와 같은 특별한 정황이 없는 한 구금 조처를 하지는 않을 방침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어 새 조치의 근거인 방역법 규정에 따른 처벌 여부는 캐나다 공중보건국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법에 따르면 정부의 방역 조치 위반이나 이행 불응 시 75만 캐나다달러까지 벌금을 중과하거나 6개월 구금형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공중보건국은 이날 "상황을 알고 있다"며 실태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보건국은 "려행객들은 14일 방역 기간 중 검사관이나 방역관의 지시를 따라야 할 법적인 의무가 있다"며 "이는 검사, 장소 이동, 호텔 의무 체류, 자가 격리 등에 모두 적용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지시를 이행하지 않으면 처벌이 따른다"고 덧붙였다.

  한 보건 관계자는 새 방역 조치는 공공 보건을 위해 도입됐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면 불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공항 인근 브램튼 시의 패트릭 브라운 시장은 "규정을 무시하면 위험한 변이 바이러스를 유입시킬 수 있다"며 "이웃과 지역 사회에 대한 이기적 처사"라고 지적했다.

  캐나다의 항공편 입국자는 이번에 도입된 새 조치와 별도로 출발지 항공기 탑승 전 72시간 이내 실시한 PCR(유전자 증폭검사) 음성 확인서를 제시해야 하며 입국 후 14일간 자가격리를 추가로 해야 한다.

  한편 이날 캐나다의 코로나19 환자는 2천862명 늘어 총 85만5천126명으로 집계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루적 사망자는 45명 추가돼 2만1천807명이다.

  /련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훈춘에서 포착! 봄나들이 나온 동북호랑이 가족

훈춘에서 포착! 봄나들이 나온 동북호랑이 가족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시 동북호랑이표범국가공원에서 어미 동북호랑이가 3마리 아기 호랑이를 데리고 "산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살 정도 되는 3마리 아기 호랑이는 건강 상태가 아주 좋았고 체형도 튼실했다. 동북호랑이들은 엄동설한을 견뎌내고 봄나들이

수화-대경고속철도 립체교 공사 착공

수화-대경고속철도 립체교 공사 착공

일전, 천공기가 내는 엄청난 굉음과 함께 성 100대 프로젝트인 할빈-치치할 고속철도 및 빈주 전기화철도를 횡단하는 수화-대경 고속도로 립체교 기초공사가 시작됐다. 이 공사는 우리 나라 고한지역에서 고속철도와 일반철도를 횡단하는 첫 고속도로 립체교 공사이다.

中 외교부 주중 일본 대사 초치…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강력 항의

中 외교부 주중 일본 대사 초치…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강력 항의

외교부 공식사이트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의 우장하오(吳江浩) 부장조리(차관보급)는 15일 일본 다루미 히데오(垂秀夫) 주중 일본 대사를 초치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 결정에 강력히 항의했다. 우장하오 부장조리는 “일본의 결정은 세계 해양 환경, 국제 공공 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