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비물질문화유산’ 집안: 전지공예 장인정신 계승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2.26일 11:03



복조아(좌1) 여사 집안 3대 전지 작품을 소개했다.

  정월 대보름을 앞두고 녕하 국가급 비물질문화유산(무형문화재) 대표 전승자 복조아(伏兆娥) 녀사는 외손주들에게 전지(剪紙: 종이공예)에 담긴 끈끈한 가족애 이야기를 들려준다.





복조아 녀사가 완성된 중국매듭 전지를 선보이고 있다.

  올해 61세인 복조아 녀사는 비물질문화유산 전지 3대 전승자로, 6살부터 외할머니와 어머니를 따라 전지를 배웠다. “어머니는 마을에서 전지를 잘하던 처녀로 유명했는데, 명절을 맞거나 누가 결혼을 하면 계란을 팔아 빨간 종이를 얻어 이웃들에게 복을 기원하는 전지를 선물했다.” 그녀의 눈에 전지는 축제를 북돋는 장식품일 뿐 아니라 사람들의 아름다운 삶에 대한 기대를 담아 행복과 희망을 전달하는 것처럼 보였다.



전지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소의 해로 복조아는 소와 관련된 작품을 많이 창작하며 소박하고, 천진란만하며, 름름한 이미지를 만들어 냈다. 그녀는 여러 가지 소재를 활용하는데 명작 중의 인물 원형, 일상 생활 속 들은 이야기, 녕하 특색 풍경 등이 그녀의 손 안에서 생동감 넘치게 되살아난다.





외손주에게 소 문화에 대해 설명한다.

  둘째 딸 리검 씨는 집안 전지 4대 전승자다. 2009년 대학 졸업 후 녕하로 돌아와 문화창작 관련 기업을 설립해 모친의 전지를 문화창작 제품과 융합시켰다. ‘축하카드, 랭장고 마그넷, 열쇠고리 등 문화창작 제품으로 생활 속에 더욱 친숙하게 접근해 전지는 물론이고 전통문화를 알릴 수 있다”라고 리검 씨는 말했다. 이번 춘절 기간 리검 씨는 기획한 전지 애니메이션 ‘새해맞이’가 큰 관심을 얻어 8개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에 방영되었다. 복조아 녀사의 작품을 2D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해 중국의 새해 이야기를 전하고, 춘절이 담고 있는 새해맞이와 감사와 복을 비는 전통을 알렸다.

  “ ‘새해맞이’의 인기로 ‘비물질문화유산’ 문화 전통을 현대적 방식으로 널리 알려 전 세계에 중국의 복(福) 문화, 효(孝) 문화, 축제 문화 등을 전해야 겠다고 생각했어요.”며 리검 씨는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말에 이렇게 자신 있게 대답했다. 비록 모녀 사이에 가끔은 전지 혁신 방식을 두고 이견이 있을 때도 있지만 변하지 않는 것은 중국 전통문화를 알리고자 하는 그녀들의 결심이다. “전지 문화는 더욱 번영해야 한다”라고 모녀는 입을 모아 말했다.

  /인민망 한국어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훈춘에서 포착! 봄나들이 나온 동북호랑이 가족

훈춘에서 포착! 봄나들이 나온 동북호랑이 가족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시 동북호랑이표범국가공원에서 어미 동북호랑이가 3마리 아기 호랑이를 데리고 "산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살 정도 되는 3마리 아기 호랑이는 건강 상태가 아주 좋았고 체형도 튼실했다. 동북호랑이들은 엄동설한을 견뎌내고 봄나들이

수화-대경고속철도 립체교 공사 착공

수화-대경고속철도 립체교 공사 착공

일전, 천공기가 내는 엄청난 굉음과 함께 성 100대 프로젝트인 할빈-치치할 고속철도 및 빈주 전기화철도를 횡단하는 수화-대경 고속도로 립체교 기초공사가 시작됐다. 이 공사는 우리 나라 고한지역에서 고속철도와 일반철도를 횡단하는 첫 고속도로 립체교 공사이다.

中 외교부 주중 일본 대사 초치…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강력 항의

中 외교부 주중 일본 대사 초치…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강력 항의

외교부 공식사이트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의 우장하오(吳江浩) 부장조리(차관보급)는 15일 일본 다루미 히데오(垂秀夫) 주중 일본 대사를 초치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 결정에 강력히 항의했다. 우장하오 부장조리는 “일본의 결정은 세계 해양 환경, 국제 공공 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