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흑룡강동북호림원 재개원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2.26일 11:35
  흑룡강동북호림원은 코로나 19로 인해 페원한지 40일만에 25일 재개원했다.

  오후 두 시쯤 기자가 방문한 동북호림원 안에는 관광객이 많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아직 개원 소식을 모르는 것 같았다. 호랑이 활동 구역 내 오후 해살을 받은 동북호랑이는 삼삼오오 눈을 헤치며 걷거나 숲속에 가만히 누워 유유자적한 모습이였다. 오전에 이미 먹이를 먹였기에 오후에는 호랑이들이 거의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운전기사가 소개했다.















  관람차량이 정원에 들어서는 것을 보고 호랑이 한두 마리씩 일어나 따라다니다가는 이내 포기했다. 장난이 심한 호랑이들은 장난을 치기도 해지만 그것도 잠깐 이내 조용해졌다. 코로나 19로 인해 한달이 넘도록 페원을 했지만 '산중 대왕'들은 별 영향을 받지 않고 오히려 건장한 느낌이었다.













  방역 상시화의 요구에 따라 동북호랑이 관람구 내에는 의료용 소독제, 손세정제,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비치해 정시 청결하게 소독하고 시간별 예약 시스템을 가동해 관광객들이 인터넷을 통해 관람시간을 예약하고 두가지 큐알코드(건강코드, 빅데이터 통신코드 ) 를 현장에서 스캔한후 입장할 수 있다.

  /동북망 조선어채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훈춘에서 포착! 봄나들이 나온 동북호랑이 가족

훈춘에서 포착! 봄나들이 나온 동북호랑이 가족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시 동북호랑이표범국가공원에서 어미 동북호랑이가 3마리 아기 호랑이를 데리고 "산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살 정도 되는 3마리 아기 호랑이는 건강 상태가 아주 좋았고 체형도 튼실했다. 동북호랑이들은 엄동설한을 견뎌내고 봄나들이

수화-대경고속철도 립체교 공사 착공

수화-대경고속철도 립체교 공사 착공

일전, 천공기가 내는 엄청난 굉음과 함께 성 100대 프로젝트인 할빈-치치할 고속철도 및 빈주 전기화철도를 횡단하는 수화-대경 고속도로 립체교 기초공사가 시작됐다. 이 공사는 우리 나라 고한지역에서 고속철도와 일반철도를 횡단하는 첫 고속도로 립체교 공사이다.

中 외교부 주중 일본 대사 초치…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강력 항의

中 외교부 주중 일본 대사 초치…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강력 항의

외교부 공식사이트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의 우장하오(吳江浩) 부장조리(차관보급)는 15일 일본 다루미 히데오(垂秀夫) 주중 일본 대사를 초치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 결정에 강력히 항의했다. 우장하오 부장조리는 “일본의 결정은 세계 해양 환경, 국제 공공 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