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가정양로침대’, 양로서비스 신흥강자 될까?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2.26일 15:24
  민정부: 제도와 정책 지지 뒤받침할 것

  우리 나라 90% 로인이 재택양로를 선호하고 있다. ‘가정양로침대’라는 새로운 양로서비스가 생활 자립이 불가한(失能) 로인들의 다양화, 다층적 로후 서비스 수요를 효과적으로 충족시킬 전망이다.

  고효병 민정부 부부장은 “가정양로침대는 로인의 로후 수요를 충족시키고 가정부담을 크게 줄여 호평을 받고 있다. 다음 단계로는 가정양로침대 규범화 표준을 제정하고 이를 양로서비스 감독관리 범위에 포함시키는 동시에 가정양로침대 건설을 지지하는 관련 정책을 출범할 계획이다”고 지적했다.

  현재 국내 양로서비스에는 주로 ‘재택양로’, ‘사회구역양로’, ‘시설양로’ 등 3가지 류형이 있으며 대부분 로인은 재택양로를 선호한다. 하지만 로령화 정도가 심화되고 장기간 간병과 수발이 필요한 로인들이 많아지면서 재택양로가 가정부담, 경제부담, 전문성 등 도전에 부딪치게 됐다.

  ‘13.5’기간 민정부와 재정부는 공동으로 203개 지역에서 사회구역양로 개혁시험을 진행하고 양로시설의 전문적인 양로서비스를 가정으로 확장시키는 ‘가정양로침대’ 서비스를 모색해냈다. ‘가정양로침대’는 생활 자립이 불가한 로인이 있는 가정에 대해 로년생활 적응 개조, 전문간호, 원격 모니터링 등 다양한 로인맞춤 돌봄서비스를 제공하여 재택양로의 어려움을 크게 해소시켰다.

  고효병은 “가정양로침대가 일정한 규모로 발전된다면 하나의 침대를 설치하는 비용이 양로시설 침대 설치 비용의 5분의 1 뿐이다. 강소성 남경시가 지난 1, 2년간 약 6,000장의 ‘가정양로서비스침대’를 설치했는데 중등 규모의 양로원 50개를 건설한 것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중국신문망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2021년은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100년간 파란만장한 세월을 거치고 힘겹게 한세기를 걸어오면서 만리강산 곳곳에 빛나는 붉은 발자취를 남겼다. 항일련군의 전쟁의 불길이 타올라서부터 황무지를 개간하기에 이르고, 대국의 중점 사업 추진에서 북쪽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해군 피라미드 모양 UFO 발견…"력대 최고로 생생한 모습"

미 해군 피라미드 모양 UFO 발견…"력대 최고로 생생한 모습"

18초 길이 영상에 3기의 UFO 찍혀 영화제작자가 영상 입수해 SNS에 올려 美국방부, 발견 사실 공식 확인 미국에서 피라미드 모양의 미확인비행물체(UFO)가 촬영돼 인터넷에 빠르게 류포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이들 UFO 영상이 해군 함정에서 촬영된 것임을 확인했다.

얼굴·몸 부기 쏙~ 빼주는 '식품' 4가지

얼굴·몸 부기 쏙~ 빼주는 '식품' 4가지

남들보다 몸이 쉽게 붓는 사람들이 있다. 부종은 의학적으로 림프액이나 조직의 삼출물 등 체내 액체 순환에 문제가 생겨 특정 부위에 고여 있는 상태를 말한다. 이 과정에서 순환이 더딘 팔뚝, 복부, 허벅지, 종아리 등이 잘 붓는다. 아침과 저녁 신발 사이즈가 달라

1:1분기 우리 나라 대 ‘일대일로’ 연선 나라 수출입 총액 2.5조원

1:1분기 우리 나라 대 ‘일대일로’ 연선 나라 수출입 총액 2.5조원

4월 13일, 국무원보도판공실에서 소집한 기자회견에서 2021년 1분기 수출입상황을 소개했다. 세관총서 대변인이며 통계분석사 사장인 리괴문이 이번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리괴문은 우리 나라 대외무역 품질, 효익이 점차 향상하고 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