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동북지역 경제 발전 이끄는 '빙설 경제'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1.03.02일 10:58
동북지역이 경제 발전을 위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로 지역의 우수한 겨울 인프라를 활용한 '빙설(冰雪) 경제'다.

'2020년 중국 빙설경제발전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중국 빙설 산업의 규모는 총 4천235억 위안(약 73조6천85억원)으로 관광·대회·교육·마케팅·장비 등 5대 산업망이 단계적으로 형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관광은 빙설 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중국 유니온페이(銀聯, 은련)에 따르면 이번 춘절(春節) 연휴기간 지린(吉林)성을 방문한 관광객은 820만3천600명(연인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9.7% 증가했다. 이에 따른 관광 수입은 49.28% 늘어난 74억5천900만 위안(1조2천964억원)을 기록했다.

빙설 산업에 대한 투자도 꾸준하다. 중국 문화여유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국가체육총국은 최근 '빙설관광 발전행동계획(2021~2023년)'을 공동 발표했다. 계획은 빙설 관광 시장의 신속하고 건전한 발전을 위해 ▷빙설 테마 관광단지 조성 ▷스키 및 관광 휴양지 건설 ▷관련 소비 규모 확대 등을 주요 목표로 설정했다.

정책적 지원에 따라 지린(吉林)성 창춘(長春)시는 '얼음조각+스키'를 관광 테마로 내세웠고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시는 '빙설 대축제' 등 관광 브랜드를 구축했다.

특히 지린성은 최근 수년간 '동계올림픽은 베이징에서, 체험은 지린에서'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대형 빙설 프로젝트를 추진해 지역 관광산업의 발전을 도모했다. 프로젝트로는 창춘빙설신천지, 지린쉐샹(雪鄕) 등 스키장이 대표적이다.

국내외 굴지의 기업들도 빙설 경제 활성화에 한몫하고 있다. 동북지역은 최근 완다(萬達), 완커(萬科), 쉐라톤 등 기업의 투자를 유치해 인프라 구축 등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관광산업이 활성화됨에 따라 현지의 고용 상황도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쑨즈밍(孫志明) 지린성 사회과학원 경제연구소장은 동북지역이 국내외 기업들에 수많은 투자 기회를 제공했다며 이에 따른 빙설 경제의 성장은 동북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4월 10일 북경에서 출발해 할빈 치치할로 가는 K382편 렬차가 길가에서 발생한 큰불로 돌연 운행을 멈추었다. 당시 렬차는 복유현 경내를 지나고 있었다. 길가 갈대밭에서 불길이 일면서 렬차는 운행을 멈추었다. 영상을 보면 궤도 량켠에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고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내가 디즈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당면한 모든 쟁점을 처리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욕심이앞서, 결과적으로 그 어떤 것도 우선순위에 올려놓지 못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전달하지도 못했고, 어렵지 않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전을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 도중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의 어머니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여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