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무인 설비, 스마트 기술, 농촌 발전 이끈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3.02일 13:18



  중국의 농업에 최근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드론, 무인 장비 등 새로운 농기계가 출시되면서 농업의 무인화가 점점 속도를 내고 있다.

  중국 농업농촌부에 따르면 2018년 중국 전역의 농작물 경작 기계화율은 67%를 넘었고 300여 개 시범현에서는 농업 기계화 과정이 기본적으로 정착됐다. 이어 지난해 상반기 기준 자률주행 농기계와 관련 시스템의 루계 판매량은 1만 1700여 대로 전년 동기 대비 213% 급증했다.

  최근 수년간 무인 설비와 스마트 기술은 중국 농촌지역에 확대 보급되고 있었다. 새벽에 일어나 1년 내내 노동력을 쏟아 붓는 전통 농사방식은 점점 사라지고 있으며 이제는 기계가 사람을 대체하는 농업 전환기에 들어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강서(江西)성 남창(南昌)에 위치한 한 농업과학기술 업체는 강서성에 첫 '스마트 시범농장'을 세웠다. 업체 관계자는 "매년 봄갈이 때마다 드론 4대를 활용해 파종 작업을 진행한다"며 "드론 1대당 하루 평균 400무를 파종할 수 있어 기존 전통 방식보다 20~30배 높은 효률을 자랑한다"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사나흘 만에 1만여 무를 파종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기계화률이 높아지면서 26명이 1만 무의 농지를 관리할 수 있게 돼 농산물 단가도 대폭 낮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농업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강서성의 많은 농촌에서는 '스마트 비닐하우스'가 속속 생겨나고 있다. 이에 따라 농민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활용해 볏모, 채소, 과일 등의 생산 환경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스마트 비닐하우스는 휴대폰과 련결할 수 있어 과일과 채소, 볏모의 물 부족, 비료 부족 여부를 즉시 알 수 있다. 또 클릭 한 번으로 하우스 안의 기계를 조종해 자동으로 물을 주고 비료를 전달할 수 있어 재배와 관리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특히 젊은 세대가 중국 농업의 무인화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湖南)성 악양(岳阳)의 젊은 창업자들은 이미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로봇 등 핵심 기술을 리용해 가재 양식에 특화된 '무인 선박'을 개발했다. 이어 ▷닭 얼굴 인식 ▷AI 양돈 ▷농업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기술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 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중국은 이를 농업과 융합해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과학기술 혁신에 대한 투자가 강화되면서 농기계 및 모니터링 분야에서도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4월 10일 북경에서 출발해 할빈 치치할로 가는 K382편 렬차가 길가에서 발생한 큰불로 돌연 운행을 멈추었다. 당시 렬차는 복유현 경내를 지나고 있었다. 길가 갈대밭에서 불길이 일면서 렬차는 운행을 멈추었다. 영상을 보면 궤도 량켠에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고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내가 디즈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당면한 모든 쟁점을 처리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욕심이앞서, 결과적으로 그 어떤 것도 우선순위에 올려놓지 못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전달하지도 못했고, 어렵지 않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전을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 도중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의 어머니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여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