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왕의:날조 거짓으로 중국내정에 간섭하던 시대는 끝났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1.03.24일 09:53
 

3월 23일,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왕의는 광서 계림에서 로씨야 외교부장 라브로프와 회담을 진행했다. 왕의는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이 며칠간 소수 서방 세력들이 잇달아 무대에 올라 중국에 먹칠하고 중국을 비난하는 공연을 펼쳤다. 그러나 사실을 날조하고 거짓을 꾸미며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던 시대는 더는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그들 자신도 알아야 한다.

왕의는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현재 개최 중인 유엔 인권리사회 회의에서 80여개 나라들이 공동 또는 단독 발언의 형식으로 신강문제에 대한 중국의 정당한 립장을 응원하거나 지지하고 있다. 이는, 바른 도리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있으며 소수 서방 세력들의 조작은 근본적으로 국제 사회를 대표할 수 없음을 잘 말해주고 있다. 그 어떤 시도도 우리를 동요시킬수 없다. 시대의 흐름을 거스르는 이러한 행위는 중국의 전진 발걸음을 전혀 막을 수 없으며 력사 발전의 조류를 역행할 수 없다.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조선족민족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대학과 회사 손잡았다

조선족민족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대학과 회사 손잡았다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 장면 4월 22일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식 및 연변대학 예술학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10년래 5만2000여 미리리터 헌혈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10년래 5만2000여 미리리터 헌혈

헌혈하고 있는 연길시북산가두 공청단사업 판공실 서기 박세걸 20일 함께 헌혈한 북산가두 뢰봉반 ‘벽수람천’자원봉사분대 13명 성원 20일 이른 아침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당건설사업 판공실 주임 장련기, 공청단사업 판공실 서기 박세걸 등 13명 뢰봉반 자원봉사자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 핵산증명 대체할 수 없다 ​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 핵산증명 대체할 수 없다 ​

문: 신종코로나바이러스백신을 접종한 후 얼마 지나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저항할 수 있는 항체가 생길가? 백신 림상실험연구에 의하면 2번째 시제를 접종하여 약 2주일이 지난 후 비교적 좋은 면역효과를 산생할 수 있다고 한다. 문: 백신을 접종한 후 핵산검사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