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로력모범 김희, 민족무용예술사업을 위해 달려온 40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3.25일 15:21



  김희

  중국조선족 유명 무용가, 1급 연출가. 현재 연변가무단 창작실 부주임, 중국무용가협회 회원, 연변무용가협회 부주석, 연변조선족자치주 정협 제11기, 제12기 상무위원, 중국문학예술계련합회 제10차대표대회 대표.

  김희는 길림성 무형문화재 "조선족 부채춤" 전승인으로 특별 초청을 받고 현재 연변대학 예술학원 연구생 지도교수로 있다. 이밖에 2019년 국가예술기금 "농악무 예술인재 양성" 자금지원항목 강의 전문가로 활약했고 2019년에는 길림성 로력모범 칭호를 수여받았다.

  중국조선족 유명 무용가로서 김희는 문화의 "백화제방, 백가쟁명" 방침, 그리고 "문예는 인민과 사회주의를 위해 봉사해야 한다"는 방침을 시종일관 견지하면서 착실히 일하고 묵묵히 힘을 이바지해왔다. 40년 가까이 되는 무용 생애 동안 김희는 100여부 우수 작품을 선보여 조선민족 문화 전승과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대형 중국조선족 원작 무용 “아리랑꽃”, 대형 중국조선족 원작 무용 “장백산을 노래하다”, 무용 “장고행”, “서혼”, “향정”, “얼씨구” 등 우수 작품이 있다. 김희가 총감독을 맡은 원작 무용 “아리랑꽃”은 제5기 전국소수민족문예합동공연 “창작극 금상”, 전국 온라인 투표 “1등상” 영예와 함께 “2015년 국가 예술기금 자금지원 항목”에 입선되여 400만원의 지원금을 조달받았다.





  다년간 쌓인 피로가 질병으로 이어져 김희는 선후하여 2018년과 2019년 암판정을 받았다. 수술후 완쾌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김희는 일선에 나가 집념과 열정으로 자신이 사랑하는 민족무용예술사업에 종사하며 중국조선족 민족문화의 계승과 발전을 위해 거대한 기여를 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부 지역, 중국-유럽 화물렬차 통해 대외 개방에 박차

중부 지역, 중국-유럽 화물렬차 통해 대외 개방에 박차

핀란드 민스크로 향하는 중국-유럽 화물렬차가 지난 5월 22일 호남성 장사시 장사북역을 출발했다. 산서(山西)·하남(河南)·안휘(安徽)·호북(湖北)·호남(湖南)·강서(江西) 등 6개 성(省)을 포함한 중국 중부 지역은 중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 중 하나다. 중부

기분 흐리멍덩하게 하는 음식 4가지

기분 흐리멍덩하게 하는 음식 4가지

음식은 종류에 따라 기분에도 영향을 미친다. 미국의 정신과 전문의이자 음식을 처방하는 심리학자 우마 나이두 박사의 저서 《미라클 브레인푸드》를 바탕으로, 우울증을 유발해 기분을 흐리멍덩하게 만드는 음식에 대해 알아본다. 설탕 설탕을 먹을수록 우울해질 확

95128! 이 번호 꼭 기억해 두어야!

95128! 이 번호 꼭 기억해 두어야!

95128 차량예약서비스 전화번호의 광범위한 응용을 추진해 로인들의 택시출행에 편리를 제공하기 위하여 교통운수부문은 "95128 택시예약서비스 전화번호를 다그쳐 추진할 데 관한 통지"를 정식 발부했다. "통지"에서는 다음과 같이 요구했다. 각 성급 교통운수주관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