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할빈렬사릉원 성묘 고봉기 맞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02일 11:22
매일 40여개 단체 렬사릉원 찾아



  최근 며칠간, 매일 40여개 단체와 사회 각계 군중들이 할빈렬사릉원을 찾아 혁명선렬을 추모했다.

  지난 29일 오전 8시, 주서(朱瑞)장군 렬사묘지 앞에는 꽃다발로 둘러싸인 채 분위기는 장엄하고 엄숙했다. 흑룡강성 려명감독의 경찰들이 이곳에서 선렬 추모식을 진행하고 있었다. 경찰들은 주서장군 렬사 묘지에 헌화했으며 초심을 잊지 않고 선렬들의 유지를 이어받으면서 각종 업무를 잘 수행하겠다는 다짐했다.

  흑룡강성 고급인민법원, 할빈시 퇴역군인 서비스센터, 할빈교통그룹 공공교통유한회사, 도리구 환경위생 차량팀 등 단위들도 잇달아 추모 행사를 열어 오늘날 행복한 생활을 위해 헌신한 혁명선렬들을 기렸다.

  흑룡강성 청소년지원자3팀 강북분대에서 온 50여 명 초등학생들과 학부모들은 무명 렬사 묘지를 찾아 추모식을 가졌다. 어린이들은 무명렬사 묘지를 깨끗이 닦은 후 꽃바구니를 선사했다. 제선려(齐先丽) 교사는 “우리 청소년지원자들이 성묘하러 온 것은 아이들에게 혁명선렬들의 위대한 업적을 명기하고 향후 학습에서 좋은 성과를 얻어 조국에 보답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할빈학원 대학생 국기호위대의 대학생들도 주서장군 렬사묘지를 찾아 장엄한 추모식을 진행했다.

  자발적으로 혁명선렬들을 추모하러 온 시민들도 눈에 띄였다. 칠순이 넘은 왕씨 로인은 아내와 함께 새벽부터 아성(阿城)에서 출발해 8시에 렬사릉원을 찾았다. 왕씨 로인은 “우리 내외가 모두 로당원인 바 여기에 온 것은 혁명선렬을 추모하고 과거를 잊지 않기 위해서”이라며 “혁명선렬을 추모한 것도 당사를 학습하는 중요한 내용이ㅇ서 우리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할빈렬사릉원의 관계자에 따르면, 3월 13일부터 매일 많은 시민들과 기업직원, 학생, 자원봉사단체 등 각계인사들은 렬사릉원을 찾아 혁명선렬들을 추모했으며 3월 29일까지 총 500여 개 단체의 수만 명 군중들이 선렬들을 추모하러 온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4월 2일부터 5일까지 렬사릉원에 추모하러 올 시민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동북망 조선어채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조선족민족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대학과 회사 손잡았다

조선족민족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대학과 회사 손잡았다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 장면 4월 22일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식 및 연변대학 예술학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10년래 5만2000여 미리리터 헌혈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10년래 5만2000여 미리리터 헌혈

헌혈하고 있는 연길시북산가두 공청단사업 판공실 서기 박세걸 20일 함께 헌혈한 북산가두 뢰봉반 ‘벽수람천’자원봉사분대 13명 성원 20일 이른 아침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당건설사업 판공실 주임 장련기, 공청단사업 판공실 서기 박세걸 등 13명 뢰봉반 자원봉사자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 핵산증명 대체할 수 없다 ​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 핵산증명 대체할 수 없다 ​

문: 신종코로나바이러스백신을 접종한 후 얼마 지나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저항할 수 있는 항체가 생길가? 백신 림상실험연구에 의하면 2번째 시제를 접종하여 약 2주일이 지난 후 비교적 좋은 면역효과를 산생할 수 있다고 한다. 문: 백신을 접종한 후 핵산검사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