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씨트립, 업계 최초 나스닥-홍콩 동시상장 추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1.04.07일 11:31
중국의 최대 온라인 여행 플랫폼인 씨트립(携程网,Ctrip)이 홍콩거래소에 2차 상장한다. 전세계 동종업계 중 최초로 미국과 홍콩에 상장하는 온라인 여행사가 될 전망이다.

6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홍콩연합거래소가 씨트립의 상장 심사가 통과되었음을 알렸다.

홍콩거래소는 씨트립의 발행 가격과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전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약 10억 달러 규모를 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씨트립의 홍콩 2차 상장으로 조달되는 자금은 크게 플랫폼 여행 서비스와 고객 체험 개선과 기술 개발 및 일반 사업자금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씨트립은 중국 최대의 온라인 여행사답게 2016년~2019년까지 4년간 사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했다. 다만 2020년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사업이 주춤했었다.



2020년 한해 매출은 183억 27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49%, 2018년보다 41% 감소했다. 2020년 32억 4700만 위안이라는 적자가 발생했지만 2019년에는 70억 1100만 위안, 2018년에는 11억 1200만 위안의 순이익을 기록했었다. 이런 와중에도 투자는 소홀히 하지 않았다. 2018년~2020년까지 씨트립이 상품 연구 개발에 투자한 금액만 280억 위안에 달했고 그 결과 2020년 12월 31일을 기준으로 씨트립의 모바일 앱의 경우 75%정도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한 상태다.

특히 2020년 매출과 순이익의 급감에도 매출총이익률은 여전히 78%라는 높은 수준을 유지한 것에 주목해야 한다. 또한 최근 1주일 동안 중국 국내 여행 수요가 급증하고 해외 백신 접종 등의 호재로 씨트립의 주가가 상승세를 타고 있어 홍콩 상장도 상승세를 지속할 촉매 역할을 할 전망이다.

2003년 씨트립은 나스닥에 상장한 뒤 2021년 4월 5일 기준으로 시가총액이 약 238억 달러에 이른다. 5일 종가 기준 씨트립 주가는 39.69달러이며 홍콩달러로 환산하면 약 308.67홍콩달러다.

지난 2019년 11월 알리바바가 홍콩거래소에 2차 상장한 이후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이 속속 홍콩으로 ‘회귀’하고 있다. 2020년 1월 2일 홍콩거래소는 씨트립을 비롯한 중국 IT기업들과 2차 상장을 논의 중이었고 2020년 이미 왕이(网易), 징동(京东), 바이성중국(百胜中国), 화주(华住) 등 여러 중국 기업들이 2차 상장에 성공해 씨트립의 홍콩 상장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동아시아 귀재’ 김문학 저작 100부 출간…합계 500만부 팔려

‘동아시아 귀재’ 김문학 저작 100부 출간…합계 500만부 팔려

‘동아시아 귀재’로 불리는 김문학(59) 중일한 비교문학 작가가 지난해까지 저작 100부를 출간했다고 재일화교매체 ‘중문도보(中文导报)’가 지난 20일 전했다. ‘중문도보’에 따르면 출간된 100부 저작은 동아시아와 유럽, 북남미 지역에서 합계로 500만부가 팔렸다. 김

겨울철 스포츠 성지 길림성, 2025년까지 스키장 100개 늘인다

겨울철 스포츠 성지 길림성, 2025년까지 스키장 100개 늘인다

최근 수년간 길림성은 천혜의 자연 환경을 활용해 겨울철 스포츠 발전에 힘을 쏟고 있다. 길림성 제13기 인민대표대회 제5차 회의에 따르면 현재 길림성의 스키장이 54개,슬로프가 279개에 달해 하루 최대 연인수 10만명을 수용할 수 있다. 2021년 11월 15일 어린이들이

“갑급리그 진출해 자치주 70돐생일에 귀중한 선물 올리기에 최선 ”

“갑급리그 진출해 자치주 70돐생일에 귀중한 선물 올리기에 최선 ”

얼마전에 열린 연변주 ‘량회'의 정부사업보고에서 갑급리그 진출로 ‘축구의 고향'이라는 미명을 되살리겠다는 청사진을 선언하였다. 이를 주제로 기자는 룡정해란강축구문화산업투자유한회사 리사장이며 연변룡정축구구락부 투자자인 장문길을 만나 특별취재를 진행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